• 아시아투데이 로고
지난해 취업자 9만7천명 증가…금융위기 후 최저치
2019. 06. 25 (화)
  1. 춘천
  2. 강릉
  3. 서울
  4. 인천
  5. 충주
  6. 대전
  7. 대구
  8. 전주
  9. 울산
  10. 광주
  11. 부산
  12. 제주

뉴델리 30.6℃

도쿄 26.5℃

베이징 31.5℃

자카르타 34℃

지난해 취업자 9만7천명 증가…금융위기 후 최저치

안종호 기자 | 기사승인 2019. 01. 10. 06:00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카카오톡 링크
  • 주소복사
  • 기사듣기실행 기사듣기중지
  • 글자사이즈
  • 기사프린트
basic_2018
지난해 취업자 수가 전년 대비 9만7000명 증가하면서 금융위기 이후 9년 만에 최저치를 기록했다.

통계청이 9일 내놓은 ‘12월 및 연간 고용동향’에 따르면 작년 취업자는 2682만2000명으로 전년 대비 9만7000명 증가했다.

이는 글로벌 금융위기의 여파가 있었던 2009년 8만7000명 감소 이후 9년 만에 최저 수준이다. 정부 목표치인 15만명에도 크게 못치는 수준이다.

특히 지난해 취업자는 7월 5000명, 8월 3000명 증가에 그쳤다. 이어 4개월 연속 10만명대 증가폭을 하회하는 등 부진한 모습을 나타냈다.

2017년에는 취업자가 2018년보다 31만6000명 증가했는데, 불과 1년 만에 3분의 1보다 낮은 수준을 보였다.

지난해 제조업, 자영업자 취업자 수가 급감한 게 고용참사로 이어진 주요 요인으로 꼽힌다.

우선 장치·기계조작및조립종사자가 7만2000명, 판매종사자가 5만4000명 감소했다. 고용원 없는 자영업자는 8만7000명 감소했다. 임시 근로자는 14만1000명, 일용근로자 또한 5만4000명 감소했다.

지난해 15세 이상 고용률은 60.7%로 전년 대비 0.1% 포인트 감소했다. 반면 지난해 실업률은 3.8%로 전년 대비 0.1% 포인트 상승했다. 지난해 실업률은 2001년 4.0%를 기록한 이후 17년 만에 최고치였다.

지난해 12월 고용도 좋지 않았다. 2018년 12월 취업자 수는 2663만8000명으로 전년 대비 3만4000명 증가하는데 그쳤다.

이는 제조업이 12만7000명 줄었던 게 큰 요인으로 작용했기 때문이다. 12월 고용률은 60.1%로 0.3%포인트 떨어진 반면 실업률은 3.4%로 0.1% 포인트 증가했다.

정조원 한국경제연구원 고용창출팀장은 “제조업 등 민간 측에서 양질의 일자리를 창출하려면 규제를 개혁해야 한다”며 “다만 신산업분야에 일자리가 많이 창출될 수 있는데 정부가 규제 혁파를 위한 노력을 하는 점은 긍정적으로 해석할 수 있다”고 전했다.

이어 “자영업자는 최저임금이 급격히 올라 폐업하는 사례가 많은 것 같다”며 “폐업한 자영업자들의 충격을 흡수하기 위해 결국에는 정부가 기업들의 애로사항을 정책에 적극 반영해 양질의 일자리를 만들어야 한다”고 언급했다.


ⓒ"젊은 파워, 모바일 넘버원 아시아투데이"


댓글
기사 의견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