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아시아투데이 로고
“일본 외무성, 주일 한국대사 불러 강제징용 관련 ‘협의’ 개최 요청”
2019. 01. 17 (목)
  1. 춘천
  2. 강릉
  3. 서울
  4. 인천
  5. 충주
  6. 대전
  7. 대구
  8. 전주
  9. 울산
  10. 광주
  11. 부산
  12. 제주

뉴델리 22℃

도쿄 5.8℃

베이징 -1.5℃

자카르타 28℃

“일본 외무성, 주일 한국대사 불러 강제징용 관련 ‘협의’ 개최 요청”

김예진 기자 | 기사승인 2019. 01. 09. 17:25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플러스 공유하기
  • 밴드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라인 공유하기
  • 카카오톡 링크
  • 주소복사
  • 기사듣기실행 기사듣기중지
  • 글자사이즈
  • 기사프린트
clip20190109171506
사진=/NHK 캡처
일본 정부는 한국 법원이 일제강점기 강제동원 피해자가 신청한 신일철주금에 대한 자산압류 신청을 승인한 데 대해, 한국 정부에 협의 개최를 요청했다고 NHK가 보도했다.

보도에 따르면 일본 외무성의 아키바 다케오(秋葉剛男) 외무성 사무차관은 이날 이수훈 주일 한국대사를 도쿄 외무성 청사로 불러 한국 정부에 한일청구권 협정에 기초한 협의를 요청했다.

앞서 이날 일본 정부는 관계 각료 회의를 소집해 신일철주금의 자산압류가 확인되는 대로 한국 정부에 한일청구권 협정에 기초한 협의를 요청하기로 방침을 결정한 바 있다.

스가 요시히데(菅義偉) 관방장관도 이날 오전 정례 브리핑에서도 한국 법원의 자산압류 승인과 관련해 “매우 유감”이라면서, 한국 정부에 협의를 요청하겠다고 밝혔다.

그는 “한국 정부에 대해 국제법 위반 상태 시정을 포함한 적절한 조치를 강구하라고 요구했으나 아직 구체적 대응이 없다”며 “지난해부터 관계 성청(省廳·부처)에서 대응책을 검토해 온 만큼 이를 바탕으로 확실하게 대응해 나갈 것”이라고 주장했다.


ⓒ"젊은 파워, 모바일 넘버원 아시아투데이"


댓글
기사 의견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