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아시아투데이 로고
김환기 핑크빛 전면점화, 케이옥션 경매 나온다

김환기 핑크빛 전면점화, 케이옥션 경매 나온다

전혜원 기자 | 기사승인 2019. 01. 10. 12:08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플러스 공유하기
  • 밴드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라인 공유하기
  • 카카오톡 링크
  • 주소복사
  • 기사듣기실행 기사듣기중지
  • 글자사이즈
  • 기사프린트
새해 첫 경매 23일 개최...120억원 규모 162점 출품
ㅇ
김환기의 ‘14-VII-70 #180’./제공=케이옥션
추상미술 선구자 김환기의 뉴욕시대 작품 중 분홍색 색점으로 채워진 희귀한 전면점화가 케이옥션 경매에 나온다.

케이옥션은 오는 23일 서울 강남구 신사동 사옥에서 열리는 새해 첫 경매에 김환기가 뉴욕에 체류하던 1970년 완성한 전면점화 ‘14-VII-70 #180’가 출품된다고 10일 밝혔다.

이 작품의 추정가는 18억∼30억 원이다. 1984년 국립현대미술관(MMCA) 덕수궁에서 열린 김환기 10주기 회고전 이후 처음 일반에 공개된다.

케이옥션은 이번 경매에서 120억 규모의 미술품 162점을 선보인다.


박수근  줄넘기하는 소녀들
박수근의 ‘줄넘기하는 소녀들’./제공=케이옥션
경매에는 박수근(1914∼1965)이 1964년 세로 9.2cm, 세로 16.5cm 크기 하드보드에 그린 ‘줄넘기하는 소녀들’도 나왔다. 추정가는 3억3000만 원에서 5억 원이다.

케이옥션은 “말년에 악화한 시력 때문에 흐릿하게 묘사됐지만 옛 동네 골목을 누비던 순수한 소녀들 이야기를 독특한 조형성으로 표현한 작품”이라고 설명했다.

이우환, 유영국, 윤형근, 김창렬 등 주요 근현대 작가들과 윤병락, 이동기, 에바 알머슨, 카우스 등 요즘 시장에서 인기인 동시대 작가 작품도 출품됐다.

고미술 부문에서는 이순신이 명으로부터 받은 것으로 알려진 기물 8종(팔사품)을 그린 팔사품도(八賜品圖), 조선 후기 통영에서 진행된 경상·충청·전라 삼도 수군의 합동 군사 훈련장면을 풀어낸 수군조련도(水軍操鍊圖) 등이 눈에 띈다.

경매 출품작은 12~23일 케이옥션에서 무료로 감상할 수 있다.


수군조련도
수군조련도./제공=케이옥션


ⓒ"젊은 파워, 모바일 넘버원 아시아투데이"


댓글
기사 의견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