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아시아투데이 로고
문 대통령 “김태우, 자신의 행위로 시비…수사에서 잘 가려질 것”

문 대통령 “김태우, 자신의 행위로 시비…수사에서 잘 가려질 것”

조재형 기자 | 기사승인 2019. 01. 10. 12:16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플러스 공유하기
  • 밴드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라인 공유하기
  • 카카오톡 링크
  • 주소복사
  • 기사듣기실행 기사듣기중지
  • 글자사이즈
  • 기사프린트
신년 기자회견 하는 문 대통령
문재인 대통령이 10일 오전 청와대 영빈관에서 열린 내외신 출입 기자들을 대상으로 한 신년 기자회견에서 기자들의 질문에 답하고 있다. /연합
문재인 대통령은 10일 청와대 특별감찰반 민간인 사찰 의혹을 제기한 김태우 수사관에 대해 “자신이 한 행위를 놓고 시비가 벌어지고 있다”고 밝혔다.

문 대통령은 이날 청와대 영빈관에서 열린 신년기자회견에서 “김 행정관이 한 감찰행위가 직권 범위에서 벗어난 것이냐 하는 게 사회적 문제가 되고 있다”며 이같이 말했다.

문 대통령은 “김 행정관이 속했던 특감반은 민간인을 사찰하는 게 임무가 아니다”면서 “대통령과 대통령의 주변 특수 관계자, 고위공직자들의 권력형 비리를 감시하는 것”이라고 설명했다.

특히 문 대통령은 “역대 정부가 권력형 비리 때문에 국민들에게 준 상처가 얼마나 큰가”라면서 “앞에 두 정부의 대통령과 그 주변이 그런 일로 재판을 받고 있다. 그래서 특감반을 두고 있다”고 강조했다.

문 대통령은 “다행히 우리 정부에서는 과거 정부처럼 국민들에게 실망을 줄만한 권력형 비리가 크게 발생하지 않아서 특감반은 소기의 목적을 달성했고 잘했다고 볼 수 있다”고 했다.

문 대통령은 김 행정관에 대해 “수사대상이 됐기 때문에 잘 가려질 것이라고 본다”고 말했다.


ⓒ"젊은 파워, 모바일 넘버원 아시아투데이"


댓글
기사 의견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