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아시아투데이 로고
기재부 복권기금 사업비, 올해 2조원 돌파 전망…사상 최대

기재부 복권기금 사업비, 올해 2조원 돌파 전망…사상 최대

안종호 기자 | 기사승인 2019. 01. 10. 16:29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플러스 공유하기
  • 밴드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라인 공유하기
  • 카카오톡 링크
  • 주소복사
  • 기사듣기실행 기사듣기중지
  • 글자사이즈
  • 기사프린트
기획재정부의 복권기금 사업비가 올해 2조원을 돌파할 것으로 전망된다. 이는 2004년부터 복권기금이 운용되기 시작한 이후 최대 규모이다.

10일 기재부에 따르면 올해 복권기금 사업비는 2조1857억원으로 추정된다. 이 중에 과학기술진흥기금, 국민체육진흥기금, 근로복지진흥기금 등 법정사업비는 7206억4600만원으로 전년 대비 790억7900만원 증가했다.

기획재정부-안종호 기자
기획재정부/안종호 기자
또 청소년육성기금, 양성평등기금, 아동복지시설 확충 기능보강 등 공익사업비는 1조4650억8300만원으로 전년 대비 2209억4000만원 증가했다.

복권기금 사업비가 사상 최고치를 경신한 이유는 복권 판매 실적이 급증한 데 있다.

지난 2014년~2017년 기재부의 복권 판매 실적은 3조2827억원, 3조 5551억원, 3조 8855억원, 4조1538억원이다. 2018년에는 4조3819억원(잠정)으로 2년 연속 4조원을 돌파했고, 올해 예상 실적은 4조5571억원으로 2008년 2조3940억원 대비 두 배에 달할 것으로 전망된다.

복권 판매 실적이 좋다보니 복권기금 사업비도 해마다 꾸준히 증가하고 있다.

2014년부터 지난해까지 기금 사업비는 1조5499억원, 1조6257억원, 1조 6679억원, 1조 7334억원, 1조8857억원이다. 올해에는 2조1857억원으로 추정된다.

정부는 복권기금 수익을 통해 저소득층·취약계층·양성평등 지원 강화에 나선다.

주요 공익사업에는 가정폭력·성폭력 재발방지사업 14억원, 성매매방지 및 피해자지원에 159억원, 한부모가족자녀 양육비 등 지원에 2069억원, 건강가정 및 다문화가족 지원에 886억원, 청소년사회안전망 구축 549억원, 주택도시기금 전출 5927억원, 햇살론 1750억원 등이 있다.

김경희 기재부 복권위원회사무처장은 “복권법의 취지가 저소득층과 취약계층을 지원하기 위해 국가가 복권을 합법화해서 제도를 유지하는 것”이라고 말했다.

이어 “복권 판매량이 증가하고 있어 복권기금 사업비도 늘었다”며 “덕분에 저소득층·취약계층 지원을 강화할 여력이 커졌다”고 전했다.


ⓒ"젊은 파워, 모바일 넘버원 아시아투데이"


댓글
기사 의견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