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아시아투데이 로고
김예령 기자, 두루뭉실한 질문 후폭풍…“무식하면 용감”
2019. 01. 17 (목)
  1. 춘천
  2. 강릉
  3. 서울
  4. 인천
  5. 충주
  6. 대전
  7. 대구
  8. 전주
  9. 울산
  10. 광주
  11. 부산
  12. 제주

뉴델리 19.2℃

도쿄 5.8℃

베이징 -1.5℃

자카르타 28℃

김예령 기자, 두루뭉실한 질문 후폭풍…“무식하면 용감”

온라인뉴스부 | 기사승인 2019. 01. 10. 20:36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플러스 공유하기
  • 밴드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라인 공유하기
  • 카카오톡 링크
  • 주소복사
  • 기사듣기실행 기사듣기중지
  • 글자사이즈
  • 기사프린트
11
/사진=JTBC
김예령 기자가 문재인 대통령을 향한 질문과 관련해 역풍을 맞고 있다.

김정란 상지대 문화콘텐츠학과 명예교수는 10일 SNS를 통해 “경기방송 김예령 기자가 남긴 진실, 무식하면 용감하다”라는 글을 게재했다.

이는 이날 문 대통령 신년 기자회견에서 김 기자가 한 질문을 두고 한 말로 풀이된다.

기자회견에서 김예령 기자는 “경제 기조에 변화를 주지 않으려는 이유는 뭔가”라면서 “자신감은 어디서 나오는 건가”라고 문 대통령에게 물은 바 있다.

이에 문 대통령은 “이미 기자회견문을 통해 언급했다”고 일축했다.

해당 질문 이후 김예령 기자는 구체적인 사안 없이 다소 두루뭉실한 질문으로 문 대통령을 공격했다는 비난을 받고 있다.

최경영 KBS 기자 역시 SNS에 “너무 쉽게 상투적 내용으로 질문해서는 행정 권력을 견제할 수 없다”고 비판했다.


ⓒ"젊은 파워, 모바일 넘버원 아시아투데이"


댓글
기사 의견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