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아시아투데이 로고
김예령 기자, 두루뭉실한 질문 후폭풍…“무식하면 용감”

김예령 기자, 두루뭉실한 질문 후폭풍…“무식하면 용감”

온라인뉴스부 | 기사승인 2019. 01. 10. 20:36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카카오톡 링크
  • 주소복사
  • 기사듣기실행 기사듣기중지
  • 글자사이즈
  • 기사프린트
11
/사진=JTBC
김예령 기자가 문재인 대통령을 향한 질문과 관련해 역풍을 맞고 있다.

김정란 상지대 문화콘텐츠학과 명예교수는 10일 SNS를 통해 “경기방송 김예령 기자가 남긴 진실, 무식하면 용감하다”라는 글을 게재했다.

이는 이날 문 대통령 신년 기자회견에서 김 기자가 한 질문을 두고 한 말로 풀이된다.

기자회견에서 김예령 기자는 “경제 기조에 변화를 주지 않으려는 이유는 뭔가”라면서 “자신감은 어디서 나오는 건가”라고 문 대통령에게 물은 바 있다.

이에 문 대통령은 “이미 기자회견문을 통해 언급했다”고 일축했다.

해당 질문 이후 김예령 기자는 구체적인 사안 없이 다소 두루뭉실한 질문으로 문 대통령을 공격했다는 비난을 받고 있다.

최경영 KBS 기자 역시 SNS에 “너무 쉽게 상투적 내용으로 질문해서는 행정 권력을 견제할 수 없다”고 비판했다.


ⓒ"젊은 파워, 모바일 넘버원 아시아투데이"


댓글
기사 의견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