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아시아투데이 로고
걸스데이 측 “소진, 재계약NO…그룹 해체는 아냐”(공식입장)
2019. 03. 19 (화)
  1. 춘천
  2. 강릉
  3. 서울
  4. 인천
  5. 충주
  6. 대전
  7. 대구
  8. 전주
  9. 울산
  10. 광주
  11. 부산
  12. 제주

뉴델리 17.2℃

도쿄 6.6℃

베이징 6℃

자카르타 27.2℃

걸스데이 측 “소진, 재계약NO…그룹 해체는 아냐”(공식입장)

배정희 기자 | 기사승인 2019. 01. 11. 15:53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플러스 공유하기
  • 밴드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라인 공유하기
  • 카카오톡 링크
  • 주소복사
  • 기사듣기실행 기사듣기중지
  • 글자사이즈
  • 기사프린트
걸스데이/사진=아시아투데이DB
그룹 걸스데이 소진이 소속사와 계약 종료를 앞두고 재계약을 하지 않는다고 밝혔다.

11일 소속사 드림티엔터테인먼트는 "소진은 2월 드림티엔터테인먼트와 전속계약이 종료되어 더 이상 재계약하지 않기로 결정했다"고 밝혔다.

나머지 멤버 유라, 민아, 혜리와도 금년 계약이 완료된다. 이에 "회사와 여러 방면으로 논의 중이다"라며 "걸스데이 그룹활동에 대한 해체 의사는 없다. 그룹활동은 차후 함께할 방법을 모색 중"이라고 전했다.

끝으로 "멤버들 모두 더욱 활발하고 다양한 활동을 펼칠 수 있도록 앞으로도 많은 응원 부탁드린다"고 덧붙였다.

한편 걸스데이는 2010년 데뷔했다.


ⓒ"젊은 파워, 모바일 넘버원 아시아투데이"


댓글
기사 의견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