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아시아투데이 로고
충남도의회, 다문화가족지원사업 개선방안 모색

충남도의회, 다문화가족지원사업 개선방안 모색

김관태 기자 | 기사승인 2019. 01. 11. 14:47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플러스 공유하기
  • 밴드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라인 공유하기
  • 카카오톡 링크
  • 주소복사
  • 기사듣기실행 기사듣기중지
  • 글자사이즈
  • 기사프린트
시·군 다문화가족지원 센터장 등과 허심탄회 소통의 자리 마련
내포 김관태 기자 = 충남도의회가 2019년도 예산심사 시 나타난 다문화가족 관련 문제 사업들에 대해 일선현장의 목소리를 듣고 대응책 마련에 돌입했다.

충남도의회 김연 문화복지위원장을 비롯한 김옥수, 김기영, 여운영, 정병기, 황영란, 김한태, 최훈 의원 등은 11일 도의회 회의실에서 다문화가족지원센터장과 여성가족정책관 등 관계자와의 대화의 시간을 가졌다.

이번 간담회는 올해 추진되는 다문화 가족지원 사업들에 대한 문제점들을 짚어보고 시·군센터장, 도 관계자와 함께 머리를 맞대고 발전·개선 방안을 모색하기 위해 마련됐다.

도내에 거주하는 외국인주민수는 총인구대비 비율이 4.8%인 10만4854명으로 전국 1위이며 인원수로는 경기, 서울, 경남에 이어 전국 4위고, 2013년 6만8639명에 불과했던 외국인 주민이 지속적으로 증가하면서 이들을 위한 맞춤형 지원 정책이 필요하다는 것이 도의회의 판단이다.

이날 간담회에서 제시된 건의의 목소리는 크게 △다문화가족의 안정적인 정착 △다문화가족지원센터 종사자의 처우개선 △다문화가족·외국인주민의 사회 통합 등을 위한 실효성 있는 사업 추진 △다문화가족지원사업 예산 증액 등으로 압축됐다.

김연 위원장은 올해 다문화가족지원사업 계획을 살핀 뒤 다문화가족의 의사가 반영된 현장 및 수요자 중심 사업 강화를 주문하면서 일회성 전시 행사는 폐지하고 취·창업 등 자립 역량 강화를 위한 프로그램 활성화 추진을 당부했다.

그는 “이번 간담회에서 제시된 다문화가족 등의 문제를 종합해 발전·개선방안을 마련하겠다”며 “외국인 주민 등이 도내에서 조기 정착할 수 있도록 사회통합 기반을 조성하겠다”고 말했다.


ⓒ"젊은 파워, 모바일 넘버원 아시아투데이"


댓글
기사 의견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