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아시아투데이 로고
문재인 대통령 민주당 원내대표단과 당청 협력방안 논의
2019. 01. 17 (목)
  1. 춘천
  2. 강릉
  3. 서울
  4. 인천
  5. 충주
  6. 대전
  7. 대구
  8. 전주
  9. 울산
  10. 광주
  11. 부산
  12. 제주

뉴델리 22℃

도쿄 5.8℃

베이징 -1.5℃

자카르타 28℃

문재인 대통령 민주당 원내대표단과 당청 협력방안 논의

이석종 기자 | 기사승인 2019. 01. 11. 16:53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플러스 공유하기
  • 밴드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라인 공유하기
  • 카카오톡 링크
  • 주소복사
  • 기사듣기실행 기사듣기중지
  • 글자사이즈
  • 기사프린트
10일 당 출신 장관과도 만찬...연말부터 민주당 인사들과 잇따라 오.만찬
KakaoTalk_Photo_2019-01-11-15-08-04-3
문재인 대통령이 11일 오후 청와대 본관 인왕실에서 열린 더불어민주당 원내대표단 초청 오찬에서 발언하고 있다./ 제공=청와대
문재인 대통령은 11일 홍영표 원내대표 등 더불어민주당 원내대표단을 청와대로 초청, 오찬을 함께하며 당청 협력 방안 등에 대해 논의했다.

문 대통령은 민주당 원내대표단과의 오찬에서 “홍 대표 TV를 보면 머리도 많이 빠지고 눈에 핏줄도 터진 그런 모습을 보면서 얼마나 힘이 들었을까 그런 생각이 든다”며 “여소야대 상황인데다 야당이 또 여러 당이 돼, 또 사안별로 각 당이 다 입장이 달라서 그때그때 일일이 조정하고 합의하느라 쉽지 않았을 것 같다”고 말했다.

청와대는 이날 오찬에 대해 홍 원내대표가 지난 연말 청와대 특별감찰반 민간사찰 의혹과 관련해 소집된 국회 운영위원회 회의를 진행한 데 대한 노고를 격려하고 올해 입법과제를 독려하기 위해 마련됐다고 설명했다.

문 대통령은 지난달 31일 이해찬 대표 등 민주당 지도부를 청와대로 초청해 오찬을 함께 한 바 있다. 당시 홍 원내대표는 청와대 특별감찰반 민간인 사찰 의혹을 규명하기 위한 국회 운영위원회 전체회의에 참석하느라 불참했다.

◇문 대통령 민주당 출신 장관과 만찬

앞서 문 대통령은 10일 더불어민주당 소속 장관들과 청와대에서 만찬을 가졌다.

만찬에는 김부겸 행정안전부 장관, 김영춘 해양수산부 장관, 김현미 국토교통부 장관, 도종환 문화체육부 장관, 이개호 농림수산식품부 장관, 유은혜 사회부총리 겸 교육부 장관, 유영민 과학기술정보통신부 장관, 진선미 여성가족부 장관, 홍종학 중소벤처기업부 장관 등 9명이 참석했다.

청와대에서는 문 대통령 부부와 함께 새로 임명된 노영민 비서실장과 강기정 정무수석 등이 참석했다.

이와 관련, 김의겸 대변인은 “어제 만찬에 대해 개각과 관련됐을 가능성을 이야기하고, 그런 쪽으로 해석을 많이 하는데 좀 다른 측면으로 한번 봐 달라”며 “실제로 어제 개각 얘기는 아예 없었고, 아주 가벼운 이야기들이 오고가다가 또 경제 현안에 관련된 문제 등 국정에 관한 진지한 토론이 벌어졌다”고 전했다.

김 대변인은 “지난해 연말부터 계속해서 대통령의 만찬, 오찬이 활발하게 벌어지고 있다”며 “개각을 하기 위한 것이 아니고 그 흐름에 있는 것”이라고 설명했다.

문 대통령은 지난해 말 문희상 국회의장과 김원기·임채정·정세균 전 국회의장 등 민주당 출신 원로들과 만찬을, 올해 초에는 이해찬 대표 등 민주당 지도부와 오찬을 했다.

김 대변인은 “이 같은 흐름이 계속 이어지면서 이번 달 안에는 민주당의 원외 위원장들을 초청해서 오찬 행사를 가질 예정”이라고 덧붙였다.

이 같은 대통령의 민주당 인사들과의 오·만찬에 대해 김 대변인은 “첫 번째는 당정청이 한 팀이 돼서 소통을 원활하게 하자는 의미가 크다”며 “이 같은 행사를 통해 현장의 다양한 목소리를 듣고 서로 허심탄회하게 의견을 나눈다”고 말했다.

◇설 연휴 전후 개각설…민주당 출신 장관 우선 교체

정치권 안팎에서는 다음달 설 연휴를 전후해 개각이 단행될 것이라는 예측과 함께, 2020년 총선 일정을 고려하면 문재인 정부 출범 직후 장관으로 임명된 ‘원년 멤버’ 중 민주당 소속 정치인들이 우선 교체될 수 있다는 전망이 나오고 있다.

문 대통령이 집권 중반기에 접어들면서 청와대 비서진 인적개편을 단행한 만큼, 조만간 총선 출마 예상 장관들을 상대로 개각을 할 수 있다는 것이다.

10일 만찬 참석자 중에는 김부겸 장관, 김영춘 장관, 김현미 장관, 도종환 장관, 홍종학 장관, 유영민 장관 등 6명이 여기에 해당한다.

이미 일부 교체 유력 장관직에 대해서는 후임자 인선을 위한 예비 작업이 물밑에서 진행되고 있는 것으로 전해졌다.


ⓒ"젊은 파워, 모바일 넘버원 아시아투데이"


댓글
기사 의견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