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아시아투데이 로고
권혁기 “대한민국과 우리 모두를 위해 뛰는 멋진 ‘넥스트’ 준비”

권혁기 “대한민국과 우리 모두를 위해 뛰는 멋진 ‘넥스트’ 준비”

이석종 기자 | 기사승인 2019. 01. 11. 17:20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플러스 공유하기
  • 밴드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라인 공유하기
  • 카카오톡 링크
  • 주소복사
  • 기사듣기실행 기사듣기중지
  • 글자사이즈
  • 기사프린트
문재인 정부 첫 춘추관장 이임..내년 총선 용산 출마 준비
남북 고위급실무회담 결과 브리핑<YONHAP NO-4228>
권혁기 전 춘추관장. /연합뉴스
“대한민국과 우리 모두를 위해 뛰는 멋진 ‘넥스트’를 준비해보겠다.”

11일 20개월간의 임기를 마치고 청와대를 떠난 권혁기(51) 전 춘추관장의 고별사다.

권 전 관장은 이날 춘추관장으로 마지막 일정 브리핑을 마친 후 한 고별인사를 통해 “2017년 대선이 끝난 뒤 번갯불에 콩 볶아 먹듯 춘추관에 왔다”며 “남북정상회담 등 워낙 큰 일정이 진행돼 놀랍고도 숨가쁜 순간들을 보냈다”고 회고했다.

그러면서 권 전 관장은 “기자들로부터 ‘정보를 신속하게 제공하고 조언도 많이 해줬다’는 고마운 말씀을 들어 영광이다”고 말했다.

또 권 전 관장은 “제가 언론인들과 거의 매일 대화를 나눈 것이 좋은 공부가 됐다”며 “그 덕에 청와대 안에서나 당에서도 열심히 일하는 일꾼이라고 칭찬받은 것 같다”고 언급했다.

이어 권 전 관장은 “노무현 전 대통령의 행정관으로 행복한 30대를 보냈고, 문재인 대통령의 첫 춘추관장으로 50대를 보내며 한뼘 더 성장하고 떠나는 것 같아 개인적으로 영광”이라고 덧붙였다.

문재인 정부 청와대 첫 춘추관장이었던 권 전 관장은 내년 4월 총선에서 서울 용산 지역 출마를 준비할 것으로 알려졌다.

국민대 총학생회장 출신인 권 전 관장은 노무현 정부 시절 청와대 정책수석실과 홍보수석실에서 행정관으로 일했고, 해양수산부 장관 정책보좌관을 거쳐 더불어민주당에서 전략기획국장 등으로 근무했다.

지난 대선에서는 문 대통령 선대위 수석 부대변인으로 일했다.

권 전 관장은 매일 아침 청와대 출입기자들을 대상으로 대통령과 청와대의 일정과 주요 보도에 대한 해명을 전하는 역할을 해왔다.

특히 권 전 관장은 이 과정에서 청와대 안팎의 기류를 비교적 정확하게 전해왔다.

후임으로는 유송화(51) 전 2부속비서관이 지난 9일 임명돼 14일부터 업무를 시작한다.

전남 출신인 유 신임 관장은 이화여대 경제학과와 서울시립대 도시행정학 석사를 거쳐 동국대 북한학 박사과정을 수료했고, 민주당에서 부대변인을 지냈다.


ⓒ"젊은 파워, 모바일 넘버원 아시아투데이"


댓글
기사 의견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