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아시아투데이 로고
영화 ‘인베이젼’ 방영…니콜 키드먼 주연으로 무려 3번째 리메이크
2019. 03. 21 (목)
  1. 춘천
  2. 강릉
  3. 서울
  4. 인천
  5. 충주
  6. 대전
  7. 대구
  8. 전주
  9. 울산
  10. 광주
  11. 부산
  12. 제주

뉴델리 21℃

도쿄 21.9℃

베이징 8.5℃

자카르타 31.6℃

영화 ‘인베이젼’ 방영…니콜 키드먼 주연으로 무려 3번째 리메이크

온라인뉴스부 | 기사승인 2019. 01. 11. 18:26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플러스 공유하기
  • 밴드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라인 공유하기
  • 카카오톡 링크
  • 주소복사
  • 기사듣기실행 기사듣기중지
  • 글자사이즈
  • 기사프린트
3
/사진=영화 스틸컷
니콜 키드먼이 주연을 맡은 영화 ‘인베이젼’이 슈퍼액션에서 방영돼 작품에 대한 관심이 높아지고 있다.

2007년 개봉한 ‘인베이젼’은 ‘신체 강탈자’라고도 알려진 ‘바디 스내쳐’를 원작으로 한 세 번째 리메이크작이다.

이 영화는 로버트 루이스 스티븐슨의 단편 소설이 원작으로 1955년 처음으로 영화화됐다. 이후 1978년 ‘우주의 침입자’라는 제목으로 첫 번째 리메이크 작품이 나왔고 1993년 ‘바디 에이리언’이라는 제목으로 두 번째 리메이크 작품이 나왔다. ‘인베이젼’은 세 번째 작품이다.

하지만 니콜 키드먼이 연기한 ‘인베이젼’은 이전 영화들과 비교해 볼 때 가장 떨어진다는 평가를 받고 있다. 결말 또한 이전 작들과 다르게 해피엔딩이다. 네이버 영화 기준 네티즌 평점은 7.35다.


ⓒ"젊은 파워, 모바일 넘버원 아시아투데이"


댓글
기사 의견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