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아시아투데이 로고
‘커피프렌즈’ 조재윤, 유연석 알바 제안에 “너가 부르면 가야지”

‘커피프렌즈’ 조재윤, 유연석 알바 제안에 “너가 부르면 가야지”

온라인뉴스부 | 기사승인 2019. 01. 11. 22:46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카카오톡 링크
  • 주소복사
  • 기사듣기실행 기사듣기중지
  • 글자사이즈
  • 기사프린트
22
/사진=tvN
‘커피프렌즈’ 유연석이 선배 배우 조재윤을 아르바이트생으로 영입했다.

11일 밤 방송된 케이블채널 tvN ‘커피프렌즈’ 2회에는 2일차 영업 준비를 하는 멤버들의 모습이 전파를 탔다.

멤버들은 영업 첫날 마감을 하며 일손의 부족함을 느꼈다. 이에 알바생 1명이 더 필요하게 되자 유연석은 절친한 선배 배우인 조재윤에게 연락했다.

결국 조재윤은 첫 비행기를 타고 제주도로 내려왔다. 조재윤은 유연석에게 “네가 와달라고 하면 당연히 가야지”라고 말하며 우정을 뽐냈다.

유연석은 둘째날 아침에 비가 오자 조재윤에게 연락했고, 조재윤은 “아직 비행기에서 내리지 못하고 있다”고 거짓말했다.

하지만 곧이어 조재윤이 깜짝 등장했고, 걱정하고 있던 멤버들을 깜짝 놀랐다.


ⓒ"젊은 파워, 모바일 넘버원 아시아투데이"


댓글
기사 의견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