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아시아투데이 로고
건양대 캄보디아 봉사단, 오늘(12일)부터 귀국

건양대 캄보디아 봉사단, 오늘(12일)부터 귀국

이상선 기자 | 기사승인 2019. 01. 12. 08:48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카카오톡 링크
  • 주소복사
  • 기사듣기실행 기사듣기중지
  • 글자사이즈
  • 기사프린트

 건양대 대학생 2명이 캄보디아 봉사활동 중 복통을 호소하다 숨진 가운데 현지에 남아있던 학생들 일부가 귀국했다. 


12일 건양대에 따르면 캄보디아 프놈펜 현지 호텔에 머무르고 있던 학생 14명 중 6명이 1차로 출발해 이날 오전 인천공항을 통해 입국했다. 남은 학생들도 13일 새벽까지 귀국을 완료할 계획이다. 


귀국한 학생들은 곧바로 건양대학병원으로 이동 후 질병 감염 여부 등 건강 상태 진단을 위한 혈액 검사와 심리 치료를 받게 된다.


학교 측은 대전메디컬캠퍼스 내에 숨진 학우들의 넋을 기리기 위한 분향소를 설치할 예정이다.


한편 건양대 의료공과대학 학생 16명, 교수 2명, 직원 1명 등 해외봉사단은 6일 주민들을 위한 생활용품을 제작해주는 봉사활동을 위해 캄보디아로 출국했으나 8일 오전 학생 2명이 복통을 호소해 병원에서 치료 받던 중 각각 9일 오후, 10일 오전 숨졌다.



ⓒ"젊은 파워, 모바일 넘버원 아시아투데이"


댓글
기사 의견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