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아시아투데이 로고
황교안, 내주 한국당 입당…당권 도전 공식화
2019. 01. 17 (목)
  1. 춘천
  2. 강릉
  3. 서울
  4. 인천
  5. 충주
  6. 대전
  7. 대구
  8. 전주
  9. 울산
  10. 광주
  11. 부산
  12. 제주

뉴델리 5.8℃

도쿄 10.3℃

베이징 3.2℃

자카르타 30.8℃

황교안, 내주 한국당 입당…당권 도전 공식화

장세희 기자 | 기사승인 2019. 01. 12. 08:33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플러스 공유하기
  • 밴드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라인 공유하기
  • 카카오톡 링크
  • 주소복사
  • 기사듣기실행 기사듣기중지
  • 글자사이즈
  • 기사프린트
황교안의답 출판기념회
황교안 전 국무총리./김현우 기자
황교안 전 국무총리가 11일 김병준 자유한국당 비상대책위원장과 만나 입당 의사를 밝힌 것으로 알려졌다. 황 전 총리는 오는 2월 27일 한국당 전당대회 당대표 경선에도 출마할 것으로 예상된다.

김용태 한국당 사무총장은 “김 비대위원장과 황 전 총리가 오늘 만났고 이 자리에서 황 전 총리가 한국당 입당 의사를 밝혔다”고 전했다. 이 자리에서 황 전 총리는 입당 시기에 대해 “당과 협의하겠다”는 뜻을 밝혔다고 한다. 다만 전당대회 출마 여부에 대해서는 별도의 대화가 오가지 않았다고 했다. 김 위원장과 황 전 총리는 작년 10월 첫 번째 회동을 가진 이후 이번이 두 번째 만남인 것으로 알려졌다.

황 전 총리가 입당해 당대표 경선에도 출마할 경우, 한국당 내 당권 구도에도 변화가 예상된다.

당내에서는 비박 성향의 오세훈 전 서울시장 출마가 확실시되는 가운데 친박계에선 정우택 의원, 김진태 의원의 출마 가능성이 거론되고 있다. 박근혜 정부에서 총리를 지내면서 탄핵 과정에서 대통령 권한대행 역할까지 했던 황 전 총리가 실제로 전당대회에 출마하면 친박 성향 후보들의 출마에 대한 입장이 바뀔 수 있다.


ⓒ"젊은 파워, 모바일 넘버원 아시아투데이"


댓글
기사 의견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