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아시아투데이 로고
미세먼지 휴일 비상저감조치 발령…서울시 내일 선조치 시행

미세먼지 휴일 비상저감조치 발령…서울시 내일 선조치 시행

장민서 기자 | 기사승인 2019. 01. 12. 18:04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카카오톡 링크
  • 주소복사
  • 기사듣기실행 기사듣기중지
  • 글자사이즈
  • 기사프린트
대기배출시설 12개소 및 공사장 151개소 조업 단축…"실외 활동 자제 당부"
clip20190112180148
서울시는 수도권 지역에 휴일 미세먼지 비상저감조치가 발령과 관련, 13일 오전 6시부터 오후 9시까지 고농도 미세먼지(PM-2.5)를 줄이기 위한 공공부문 위주의 선조치를 시행한다고 12일 밝혔다.

휴일 비상저감조치로 공공기관 대기배출시설 12개소 가동률 하향조정, 시 발주 공사장 151개소 조업단축, 분진흡입청소차량 가동 등 공공부문의 미세먼지 저감 대책이 시행된다.

다만 행정·공공기관 주차장 전면 폐쇄와 2005년 12월31일 이전 수도권에 등록된 2.5톤 이상의 노후 경유차 운행 제한은 시행하지 않는다.

시는 어린이나 노인 등 미세먼지로부터 취약한 계층의 건강보호를 위해 어린이집, 어르신복지시설 등에 보건용 마스크, 공기청정기를 보급하고 있다.

시는 “가급적 실외 활동을 자제하고 부득이 외출 시 보건용 마스크 착용 등 개인 건강 보호를 위해 유념해 줄 것”을 당부했다.

황보연 시 기후환경본부장은 “휴일 비상저감조치는 환경부와 수도권 3개 시·도인 서울, 인천, 경기가 공동으로 시행한다는 것”이라며 “시민들의 보호 및 불편 최소화를 위해 공공부문 위주의 미세먼지 저감조치를 이행하는 것”이라고 밝혔다.


ⓒ"젊은 파워, 모바일 넘버원 아시아투데이"


댓글
기사 의견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