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아시아투데이 로고
‘스카이캐슬’ 16회, 결말 스포 화제…갑작스레 클로즈업 된 김서형의 손등 상처
2019. 01. 20 (일)
  1. 춘천
  2. 강릉
  3. 서울
  4. 인천
  5. 충주
  6. 대전
  7. 대구
  8. 전주
  9. 울산
  10. 광주
  11. 부산
  12. 제주

뉴델리 12.6℃

도쿄 5℃

베이징 3.4℃

자카르타 27.2℃

‘스카이캐슬’ 16회, 결말 스포 화제…갑작스레 클로즈업 된 김서형의 손등 상처

온라인뉴스부 | 기사승인 2019. 01. 13. 07:45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플러스 공유하기
  • 밴드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라인 공유하기
  • 카카오톡 링크
  • 주소복사
  • 기사듣기실행 기사듣기중지
  • 글자사이즈
  • 기사프린트
사진=스카이캐슬

'스카이캐슬' 16회가 화제인 가운데 결말 스포에 대한 누리꾼들의 관심이 계속되고 있다.


지난 12일 방송된 JTBC '스카이캐슬' 16회에서 황우주(찬희)가 김혜나(김보라)의 살해 사건 용의자로 지목돼 충격을 안겼다.


특히 이날 황우주를 용의자로 만든 김주영(김서형)은 조선생(이현진)에게 "경찰이 눈치채지 못하게 마무리 잘 해라"라며 의미심장한 대사를 남겼다.

또한 강예서와 대화 중간 갑작스럽게 그의 손이 클로즈업 되며 손등에 멍으로 보이는 상처가 포착돼 궁금증을 자아내기도 했다.

누리꾼들은 "범행을 벌이던 중 상처가 생긴것이 아니냐"고 추측하기도 했다.

한편 '스카이캐슬'은 매주 금, 토 밤 11시에 방송된다.


ⓒ"젊은 파워, 모바일 넘버원 아시아투데이"


댓글
기사 의견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