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아시아투데이 로고
포항시 “영일만대교, 북방교류협력 선점하는 중요한 사업”
2019. 02. 18 (월)
  1. 춘천
  2. 강릉
  3. 서울
  4. 인천
  5. 충주
  6. 대전
  7. 대구
  8. 전주
  9. 울산
  10. 광주
  11. 부산
  12. 제주

뉴델리 14℃

도쿄 3.6℃

베이징 -1.9℃

자카르타 28℃

포항시 “영일만대교, 북방교류협력 선점하는 중요한 사업”

장경국 기자 | 기사승인 2019. 01. 28. 08:43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플러스 공유하기
  • 밴드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라인 공유하기
  • 카카오톡 링크
  • 주소복사
  • 기사듣기실행 기사듣기중지
  • 글자사이즈
  • 기사프린트
190127 ‘영일만대교’ 예타면제로 국토균형발전 물꼬 터야(조
‘영일만대교’ 조감도./제공=포항시
경북 포항시가 추진하는 ‘영일만대교’ 건설 사업이 진전을 보지 못하고 있는 가운데 남북교류협력이 활성화될 것이라는 기대가 확산되면서 새롭게 조명받고 있다.

28일 포항시에 따르면 ‘영일만대교’는 포항시 남구 동해면과 북구 신항만을 연결하는 전체 길이 9.1㎞의 해상 노선으로 ‘동해안 고속도로’ 건설 사업의 일부 구간이다.

최근 포항시를 비롯한 지역 정치권뿐만 아니라 경북도까지 나서서 ‘영일만대교’ 건설 사업이 예비타당성 조사 면제 사업으로 선정될 수 있도록 힘을 하나로 모으고 있다.

정부가 지난해 11월 “국가 균형발전과 지역경제 파급효과가 큰 공공 인프라 사업에 대해서는 예비타당성 조사를 면제하겠다”고 발표하고 광역시·도별로 예비타당성 조사 면제 사업 신청을 받았다.

현 정부 출범 후 SOC사업 예산이 줄면서 건설경기 침체에 대한 우려가 커지자 지역별로 숙원이었던 대규모 SOC사업을 통해 건설경기 부양과 지역 숙원사업 해결이라는 두 마리 토끼를 잡겠다는 의도를 내 비친 것이다.

이에 대해 포항시와 경북도가 ‘영일만대교’를 북방교류협력을 선점하는 차원에서 무엇보다 중요한 사업이라는 주장이다.

영일만대교를 통해 포항에서 영덕, 울진, 삼척으로 이어지는 ‘동해안 고속도로’를 부산에서 시작해 유럽으로 연결되는 ‘아시안하이웨이’와 연결한다면 북방진출의 대동맥을 경북도에서 시작할 수 있다.

또 동해안 유일의 국제 컨테이너 항만인 영일만항을 북방진출의 거점항만으로 육성해 나간다는 큰 그림을 그리기 위해서는 ‘영일만대교’가 절대적으로 필요하다는 분석이다.

중앙정부 차원에서도 환동해 경제권의 물류·관광산업의 활성화를 위해서 ‘영일만대교’의 건설은 미룰 이유가 없는 사안이라는 지적이다.

부산에서 시작해서 울산과 포항, 영덕, 울진, 삼척, 나선 특급 시 등을 거쳐 러시아의 하산과 블라디보스토크를 연결하는 도로망이 구축될 경우 ‘영일만대교’는 환동해권의 도시연대를 통한 물류·관광 활성화에도 중요한 고리 역할을 할 것이라는 평가이다.

한반도 신경제지도인 ‘H자형 한반도 경제개발’에 핵심 3대 축의 하나인 ‘환동해 경제벨트’ 구축을 위한 광역도로망을 갖출 필요가 있다는 주장에도 맞아 떨어진다.

현재 L자형인 국가 간선도로망으로 인해 발생되는 서·남해안 대비 동해안 지역발전 불균형 문제를 해소하기 위한 U자형 국가 간선도로망 구축 측면에서도 그 필요성이 인정되고 있다.

시의 입장에서는 ‘영일만대교’가 완성되면 호미곶을 비롯한 주요 관광명소의 접근성이 높아질 뿐만 아니라 국내에서 가장 철(鐵)을 많이 생산하는 포항과 국내에서 가장 철(鐵)을 많이 소비하는 울산 간의 물류비가 크게 절감될 것이라는 분석이다.

‘영일만대교’ 건설과 ‘영일만항’ 활성화를 통해 영일만 관광특구 지정으로 이어지는 물류산업과 해양관광산업의 육성을 통해 다음 세대를 위한 먹거리를 발굴한다는 측면도 중요하다는 입장이다.

시 관계자는 “영일만대교가 북방물류거점항만으로 건설된 ‘영일만 항’과 포항 철강산업단지, 울산 공업단지, 부산항을 연결하는 중요한 물류수송 기능을 할 수 있기 때문에 정치논리나 지역 차별성에서 벗어나 ‘영일만대교’의 가치가 제대로 평가돼야 한다”고 강조했다.


ⓒ"젊은 파워, 모바일 넘버원 아시아투데이"


댓글
기사 의견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