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아시아투데이 로고
보라매병원, 시립병원 최초 3D 맵핑시스템 도입·고주파전극도자 절제술 시행

보라매병원, 시립병원 최초 3D 맵핑시스템 도입·고주파전극도자 절제술 시행

김시영 기자 | 기사승인 2019. 01. 30. 14:56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카카오톡 링크
  • 주소복사
  • 기사듣기실행 기사듣기중지
  • 글자사이즈
  • 기사프린트
보라매병원_(2) 시술장면
서울대학교병원운영 서울특별시보라매병원이 시립병원 최초로 3D 맵핑 시스템을 도입해 활용한 심방세동 고주파전극도자절제술을 성공적으로 시행했다.

30일 병원 측에 따르면 지난해 말 심방세동 및 심실빈맥 등 고난도 부정맥의 시술적 치료를 위해 필수적인 3D 맵핑 시스템을 도입했다. 이를 활용해 환자 심장 모양을 3차원 그래픽으로 재구성한 뒤 부정맥이 발생하는 부위를 찾아 고주파 에너지를 이용해 치료하고 있다. 이 시스템의 경우 오차범위 1mm 이내의 높은 정확성을 갖춰 부정맥 치료의 효과성을 높일 수 있게 됐다고 병원 측은 설명했다.

의료계에 따르면 심방세동 및 심실빈맥 등 불규칙한 심박동을 보이는 고난도 부정맥 치료를 위한 고주파전극도자절제술은 첨단의료장비가 필요하고, 시술을 위해 고도로 숙련된 전문 인력이 필요하다. 때문에 현재는 주로 대형 상급종합병원에서만 시행되고 있다.

임우현 순환기내과 교수는 “새로운 장비 도입은 그동안 약물 치료만으로 개선이 어려웠던 많은 부정맥 환자들의 치료에 큰 도움이 될 것”이라며 “심방세동 등 부정맥이 의심되면 순환기내과 부정맥 전문의를 찾아가 적극적으로 치료하는 것이 합병증을 예방하고 삶의 질을 개선시킬 수 있는 최상의 방법”이라고 말했다.


ⓒ"젊은 파워, 모바일 넘버원 아시아투데이"


댓글
기사 의견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