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양싸부의 골프 징비록] 타구의 구질 조정 세 가지 방법

정재호 기자 | 기사승인 2019. 02. 01. 07:00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카카오톡 링크
  • 주소복사
  • 기사듣기실행 기사듣기중지
  • 글자사이즈
  • 기사프린트
양찬국 프로
굳이 진부한 표현을 쓰지 않아도 목표는 높고 크게 설정하고 목표 달성을 위해 혼신의 노력을 다해야 함이 스포츠맨십이다. 프로 골퍼 지망생들의 목표는 보다 구체적이고 현실적이다.

뜻한다고, 노력을 한다고 모든 목표를 달성할 수 없고 꿈을 꾼다고 해서 이룰 수 없음을 몇 번의 프로테스트를 겪으며 깨닫고 알게 된 이들이 주위에 많다. 프로가 되기 위해서 끊임없이 연구하고 연습하는 자세가 필요하다.

라운드 내내 어떤 구질의 샷으로 공략을 해야 하는지, 다양한 구질의 샷을 정확하게 구사할 수 있는 경기력을 익히는 일이 프로가 되기 위한 첫 번째 조건이다.

교습가로서 본 타구의 구질 조정 방법은 △공의 위치 △티의 높이 △스탠스의 모양 등으로 가능하다. 2번째 요소인 티의 높이로 조절하는 방법은 티샷에서만 가능하지만 1번과 3번 요소는 티샷부터 어프로치(페어웨이에서의 세컨드 샷부터 온 그린을 위한 어프로치)까지 유용하다.

여기에 손목의 동작이 가세될 수 있지만 대부분의 아마추어 골퍼에게는 위의 세 요소가 가장 중요하다고 볼 수 있다.

이렇게 힘들고 까다로운 훈련으로 연마돼 피를 말리는 긴장과 압박속의 테스트를 거쳐야 골프를 직업으로 할 수 있는 자격을 얻게 된다. 프로를 준비하는 사람들만큼의 훈련은 아니어도 이 같이 꼭 필요한 기술을 익히면 골프 라운딩에 도움이 된다.

양찬국 칼럼니스트(스카이72 헤드프로·경희대 체육대학원 겸임교수·한국골프칼럼니스트협회 이사장)

*외부 기고는 아시아투데이의 편집방향과 다를 수 있습니다. 기고문은 원작자의 취지를 최대한 살리기 위해 가급적 원문 그대로 게재함을 알려드립니다.


ⓒ"젊은 파워, 모바일 넘버원 아시아투데이"


댓글
기사 의견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