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아시아투데이 로고
김태우 전 수사관 “청와대 특감반장이 드루킹 특검 수사상황 알아보라고 지시”
2019. 05. 22 (수)
  1. 춘천
  2. 강릉
  3. 서울
  4. 인천
  5. 충주
  6. 대전
  7. 대구
  8. 전주
  9. 울산
  10. 광주
  11. 부산
  12. 제주

뉴델리 37.2℃

도쿄 21.1℃

베이징 33.3℃

자카르타 32.8℃

김태우 전 수사관 “청와대 특감반장이 드루킹 특검 수사상황 알아보라고 지시”

우종운 기자 | 기사승인 2019. 02. 10. 16:20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카카오톡 링크
  • 주소복사
  • 기사듣기실행 기사듣기중지
  • 글자사이즈
  • 기사프린트
전 금융위원회 국장 비위 의혹 무마·환경부 장관 '찍어내기' 감찰 지시 주장
추가 폭로에 나선 김 전 수사관
청와대 특별감찰반의 민간인 사찰 등 의혹을 제기한 김태우 전 수사관이 10일 국회 의원회관에서 추가 폭로를 하고 있다./연합
청와대가 민간인을 사찰하고 여권 유력 인사의 비리 첩보를 인지하고도 조치를 취하지 않았다는 의혹을 제기한 김태우 전 수사관이 이인걸 전 청와대 특별감찰반장으로부터 김경수 경남도지사가 관련된 드루킹 특별검사의 수사 상황을 알아보라는 지시를 받았다고 폭로했다.

10일 오후 2시 국회의원회관에서 열린 기자회견에서 김 전 수사관은 “이 전 특감반장이 지난해 7월 25일 오전 11시11분께 저를 포함한 검찰 출신 특감반원 4명에게 ‘드루킹이 60기가 분량의 USB(이동식 저장장치)를 특검에 제출한 것이 맞는지, USB에 대략 어떤 내용이 있는지 알아보라’고 지시했다”고 주장했다.

이어 “박모 특감반원이 USB 제출은 사실이고 그 USB에는 김 지사와의 메신저 대화 내용을 포함해 댓글조작 과정 문건이 담겨있다고 보고했다”며 “청와대가 대통령의 최측근이 수사 받는 특검 수사상황을 알아보라고 지시한 것이다. 검찰은 주저하지 말고 이 전 특감반장을 소환조사 해야한다”고 말했다.

앞서 김 전 수사관 자신이 지인 사건을 조회했다는 의혹으로 감찰을 받았지만 청와대 역시 지인 사건을 부당하게 알아봤다는 취지의 주장이다.

이어 김 전 수사관은 유재수 전 금융위원회 금융정책국 국장의 비위 의혹을 조사해 보고했으나 윗선에서 무마했다고 주장했다.

그는 “2017년 하반기 유 전 국장의 비위 의혹을 수사해 상부에 보고했고, 이 전 특감반장과 박형철 반부패비서관은 유 전 국장에 대한 수사를 의뢰해야 한다고 했지만 윗선의 지시로 감찰이 중단됐다”며 “유 전 국장은 수사의뢰는커녕 징계조차 받지 않았고 오히려 그의 비위 정보를 수집했던 특감반원은 음해성 투서를 받는 등 불이익을 받았다”고 밝혔다.

아울러 김 전 수사관은 지난해 9월 이 전 특감반장 등이 흑산도 공항 건설을 반대하는 김은경 전 환경부 장관의 사표를 받기 위해 감찰을 지시하고 보고서를 작성케 했다고 폭로했다.

그는 “청와대는 김 당시 장관이 흑산도 공항 건설을 반대하자 그를 찍어내기 위한 감찰 보고서를 작성하도록 지시하고, 흑산도 공항을 반대하는 국립공원위원회 민간인 위원 현황을 보고하라고 지시했다”며 이를 뒷받침할 증거도 가지고 있다고 주장했다.

한편 김 전 수사관은 오는 12일 공무상 비밀누설 혐의의 피의자 신분으로 수원지검에 출석해 조사를 받을 예정이다. 이에 대해 김 전 수사관은 “청와대의 비리를 누설했지 비밀을 누설한게 아니다”라며 “청와대의 범법행위를 국민들께 고발했기에 부끄럽지 않다”고 말했다.


ⓒ"젊은 파워, 모바일 넘버원 아시아투데이"


댓글
기사 의견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