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아시아투데이 로고
‘2019 그래미 어워드’ 방탄소년단, 디올 디자이너 킴 존스 만났다 ‘의상 스포일러?’
2019. 08. 25 (일)
  1. 춘천
  2. 강릉
  3. 서울
  4. 인천
  5. 충주
  6. 대전
  7. 대구
  8. 전주
  9. 울산
  10. 광주
  11. 부산
  12. 제주

뉴델리 28.2℃

도쿄 22.2℃

베이징 20.2℃

자카르타 27.6℃

‘2019 그래미 어워드’ 방탄소년단, 디올 디자이너 킴 존스 만났다 ‘의상 스포일러?’

온라인뉴스부 | 기사승인 2019. 02. 11. 07:44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카카오톡 링크
  • 주소복사
  • 기사듣기실행 기사듣기중지
  • 글자사이즈
  • 기사프린트
'2019 그래미 어워드' 방탄소년단, 디올 디자이너 킴 존스 만났다 '의상 스포일러?' /그래미 어워드, 2019 그래미 어워드, 방탄소년단, 사진=방탄소년단 SNS
그룹 방탄소년단이 명품 브랜드 디올 맨의 패션 디렉터 킴 존스(Kim Jones)를 만났다.

방탄소년단은 10일 공식 트위터에 "With Kim Jones!!(킴 존스와 함께), "one more with Kim.(킴 존스와 한 장 더)"라는 글과 함께 사진을 게재했다.

공개된 사진 속 방탄소년단은 킴 존스와 기념사진을 찍고 있다.

사진을 접한 누리꾼들은 방탄소년단이 킴 존스가 디자인한 의상을 '그래미 어워드'에서 착용하는 것이 아니냐고 추측하고 있다. 

앞서 방탄소년단은 지난해 12월 열린 '2018 MAMA JAPAN' 레드카펫 행사에서 킴 존스가 디자인한 것으로 알려진 의상을 착용해 화제를 모은 바 있다.

한편 방탄소년단은 11일 오전 미국 로스앤젤레스 스테이플스센터에서 열리는 '2019 그래미 어워드'에 시상자로 참석한다.


ⓒ"젊은 파워, 모바일 넘버원 아시아투데이"


댓글
기사 의견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