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아시아투데이 로고
‘2019 그래미 어워드’ 방탄소년단, 디올 디자이너 킴 존스 만났다 ‘의상 스포일러?’

‘2019 그래미 어워드’ 방탄소년단, 디올 디자이너 킴 존스 만났다 ‘의상 스포일러?’

온라인뉴스부 | 기사승인 2019. 02. 11. 07:44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플러스 공유하기
  • 밴드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라인 공유하기
  • 카카오톡 링크
  • 주소복사
  • 기사듣기실행 기사듣기중지
  • 글자사이즈
  • 기사프린트
'2019 그래미 어워드' 방탄소년단, 디올 디자이너 킴 존스 만났다 '의상 스포일러?' /그래미 어워드, 2019 그래미 어워드, 방탄소년단, 사진=방탄소년단 SNS
그룹 방탄소년단이 명품 브랜드 디올 맨의 패션 디렉터 킴 존스(Kim Jones)를 만났다.

방탄소년단은 10일 공식 트위터에 "With Kim Jones!!(킴 존스와 함께), "one more with Kim.(킴 존스와 한 장 더)"라는 글과 함께 사진을 게재했다.

공개된 사진 속 방탄소년단은 킴 존스와 기념사진을 찍고 있다.

사진을 접한 누리꾼들은 방탄소년단이 킴 존스가 디자인한 의상을 '그래미 어워드'에서 착용하는 것이 아니냐고 추측하고 있다. 

앞서 방탄소년단은 지난해 12월 열린 '2018 MAMA JAPAN' 레드카펫 행사에서 킴 존스가 디자인한 것으로 알려진 의상을 착용해 화제를 모은 바 있다.

한편 방탄소년단은 11일 오전 미국 로스앤젤레스 스테이플스센터에서 열리는 '2019 그래미 어워드'에 시상자로 참석한다.


ⓒ"젊은 파워, 모바일 넘버원 아시아투데이"


댓글
기사 의견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