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아시아투데이 로고
방탄소년단, ‘2019 그래미 어워드’ 참석…수상은 불발

방탄소년단, ‘2019 그래미 어워드’ 참석…수상은 불발

김영진 기자 | 기사승인 2019. 02. 11. 09:06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플러스 공유하기
  • 밴드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라인 공유하기
  • 카카오톡 링크
  • 주소복사
  • 기사듣기실행 기사듣기중지
  • 글자사이즈
  • 기사프린트
방탄소년단 /사진=빅히트엔터테인먼트

 그룹 방탄소년단이 '2019 그래미 어워드'에 시상자로 참석한다.


방탄소녀단은 11일 오전(한국시각) 미국 LA 스테이플스 센터에서 열리는 제 61회 그래미 어워드에 시상자로 참석한다. 


'그래미 어워즈'는 미국 레코딩 아카데미에서 주최하는 음반업계 최고 권위의 시상식이다. 그래미 무대에 한국 가수가 오르는 것은 방탄소년단이 최초인 것으로 알려졌다. 앞서 방탄소년단은 빌보드 뮤직 어워즈, 아메리칸 뮤직 어워즈등에서 수상하며 음악적인 가치를 인정받았고, 그래미 어워즈 무대까지 오르며 미국 3대 음악 시상식에 모두 서게 됐다.


방탄소년단의 앨범을 디자인한 허스키폭스의 이두희 대표가 '베스트 레코딩 패키지' 부문 후보에 올랐으나 아쉽게도 수상은 불발됐다. 베스트 레코딩 패키지는 시각디자인 측면에서 앨범 패키지의 수작을 가려 아트 디렉터에게 시상하는 부문으로 이번 '2019 그래미 어워드'에는 세인트빈센트의 5집 '매세덕션'을 만든 아트 디렉터 윌로 패론이 수상을 거머쥐었다.



ⓒ"젊은 파워, 모바일 넘버원 아시아투데이"


댓글
기사 의견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