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아시아투데이 로고
‘눈이 부시게’ 김혜자x한지민이 만드는 시간의 소중함…시청자에 통할까(종합)

‘눈이 부시게’ 김혜자x한지민이 만드는 시간의 소중함…시청자에 통할까(종합)

김영진 기자 | 기사승인 2019. 02. 11. 18:00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플러스 공유하기
  • 밴드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라인 공유하기
  • 카카오톡 링크
  • 주소복사
  • 기사듣기실행 기사듣기중지
  • 글자사이즈
  • 기사프린트
'눈이 부시게' 김혜자와 한지민 /사진=정재훈 기자

 연륜을 쌓아온 배우 김혜자와 연기력을 입증 받은 배우 한지민이 한 배역을 같이 연기한다. '눈이 부시게'는 배우들이 느낀 만큼 시청자들에게도 신선한 매력을 보여줄 수 있을까.


11일 첫 방송될 JTBC 새 월화드라마 '눈이 부시게'(극본 이남규 김수진, 연출 김석윤)는 주어진 시간을 다 써보지도 못하고 잃어버린 여자와 누구보다 찬란한 순간을 스스로 내던지고 무기력한 삶을 사는 남자, 같은 시간 속에 있지만 서로 다른 시간을 살아가는 두 남녀의 시간 이탈 로맨스를 그린다. 


특히 '눈이 부시게'는 김혜자와 한지민의 2인 1역 듀얼 캐스팅으로 화제를 모은 작품이다. 두 사람이 연기하는 '혜자'는 무한 긍정 마인드를 장착한 의리녀이자 시간을 되돌리는 능력을 가졌지만 뒤엉킨 시간 속에 갇혀버린 비운의 인물이기도 하다. 


누구에게나 공평하게 주어지는 시간을 잃어버리고 한순간에 늙어 버린 스물다섯 청춘 혜자(김혜자·한지민)를 통해 의미 없이 흘려보내는 시간과 당연하게 누렸던 순간의 소중함을 이야기한다. 


김석윤 PD는 첫 방송에 앞서 서울 영등포구 여의도 콘래드호텔서울에서 열린 '눈이 부시게' 제작발표회에서 "김혜자 선생님의 실명을 쓰게 된 이유는 시청자들에게 쉽게 감흥을 전했으면 하는 마음이 컸다"라고 말문을 열었다.


김 PD는 "김혜자 선생님은 나이가 들어버린 김혜자를 연기해야 한다. 국민배우인 만큼 연기 스펙트럼이 넓은 배우고 그런 연기가 필요했다"며 "또 김혜자 배우가 아니면 안 되는 코미디도 있다. 다른 배우들도 마찬가지다. 대안의 여지가 없었다고 생각한다"고 설명했다.


시간을 되돌리는 능력을 가졌지만 결국 뒤엉킨 시간에 갇혀버린 여자 김혜자 역의 김혜자는 "많은 작품을 해왔지만 이런 새로운 캐릭터와 드라마는 처음"이라며 "25살이 갑자기 70대가 된 것은 소설에서도 별로 없던 이야기다. 나 역시 어떻게 표현해야 할지 고민이 많았고 김 PD의 도움을 많이 받았다. 아마 보는 분들도 자기의 일생을 김혜자를 통해 견주어볼 것 같다. 나를 설레게 하는 작품이 별로 없는데 이렇게 새로운 작품을 하게 돼 좋다"고 소감을 전했다.


한지민과 같이 '김혜자'를 연기하게 된 김혜자는 "한지민 배우는 워낙 예쁘고 연기를 잘 하는 배우다. 이렇게 사랑스러운 배우가 내 젊은 시절을 연기하게 돼 감사하게 생각한다"고 말했다. 이에 한지민은 "저 역시 이 작품을 하고 싶었던 가장 큰 이유가 선생님 때문"이라며 "짧게 나온다고 해도 선생님과 함께, 선생님의 젊은 시절을 연기할 수 있다면 영광스럽다고 생각한다. 또 선생님의 존함을 역할 이름으로 하게 돼 꿈 같은 시간이 아닐 수 없다. 워낙 어렸을 때부터 보았던 배우고 '국민엄마'이기도 하지 않나. 저에겐 꿈같은 배우이신데, 이렇게 직접 만나게 돼 행복하다"라고 전했다.



'눈이 부시게' 남주혁(왼쪽부터), 한지민, 김혜자, 김가은, 손호준 /사진=정재훈 기자

한지민 역시 싱크로율 부분에서 고민이 많았지만 본인보다는 김혜자의 몫이 컸다고 밝혔다. 그는 "저는 어쨌든 25세의 혜자를 있는 그대로 연기하면 되지만 선생님께서는 나이가 들어버린 혜자를 연기해야 한다. 그래서 저에게 맞춰주신 부분이 많다"고 말했고 김혜자 역시 "젊은 사람들의 제스처는 어떤지 살폈고, 또 제가 말이 느린데 말을 빨리하려고 노력하기도 했다. 젊은이들이 쓰는 신조어나 실시간 방송 같은 건 이번 드라마를 하면서 처음 경험해보는 것들이었다"고 설명했다.


무기력한 삶을 사는 남자 이준하 역의 남주혁은 "저와 비슷한 면이 많은 인물이다. 준하는 겉으론 멀쩡해 보이지만 속에선 아픔이 있고 사연이 있다. 그런 모습을 연기하면서 마음이 편했고 좀 더 자연스러운 모습이 나오지 않았나 싶다"고 기대를 부탁했다.


혜자의 친오빠 김영수 역의 손호준은 한지민, 김혜자와 동시에 호흡했다. 특별히 차별을 두지 않았다는 손호준은 "사실 김혜자 선배님의 오빠 역할이라 걱정을 하기도 했다. 막 다뤄야 하는 부분도 있었기 때문"이라며 "제 평생 소원이 여동생을 갖는 거였는데 이번에 선생님과 연기할 수 있어서 좋았다. 편하게 잘해주셔서 덕분에 나 역시 잘해줄 수 있었다"고 말했다.


김 PD는 무엇보다 '눈이 부시게'가 기존의 타임리프 드라마와는 다르다고 밝혔다. 그는 "25세의 헤자가 갑자기 70대가 되어 벌어지는 문화충격이 주를 이루는 드라마다. 기존의 타임슬립 소재와는 다른 게 있다"라며 "산다는 것은 어떤 것인가에 대한 이야기를 한다. 그것에 집중하고 싶었다. 나이 들어가는 것을 어떻게 대하고 있는지, 판타지인 것도 맞지만 젊은 사람과 나이 든 사람을 보여드리기 위해 필요한 설정이었다"라고 설명했다.


또한 김 PD는 "우리 모두가 나이를 들어가는 숙명 속에서 젊은 사람들은 늙는다는 것에 대해 어떻게 생각할지, 늙은 사람들은 늙기 이전의 수많은 모습들을 어떻게 볼지 등의 이야기가 담긴다. 그런 맥락에서 젊은 사람들이 많이 봐줬으면 한다"고 바람을 드러냈다.


11일 오후 9시 30분 첫 방송.



ⓒ"젊은 파워, 모바일 넘버원 아시아투데이"


댓글
기사 의견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