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아시아투데이 로고
‘황후의 품격’ 4회 연장 결정…장나라x신성록x최진혁의 엔딩은?

‘황후의 품격’ 4회 연장 결정…장나라x신성록x최진혁의 엔딩은?

김영진 기자 | 기사승인 2019. 02. 11. 18:00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카카오톡 링크
  • 주소복사
  • 기사듣기실행 기사듣기중지
  • 글자사이즈
  • 기사프린트
황후의 품격

 '황후의 품격'이 4회 연장을 결정했다.


SBS는 11일 수목드라마 '황후의 품격'을 4회 연장했다고 밝혔다.


지난해 11월 21일 첫 방송된 '황후의 품격'은 방송 시작과 동시에 재미와 화제성을 모두 잡으며 단숨에 지상파와 케이블, 종편의 수목극 전체 1위 자리에 올라섰다. 현재 드라마는 닐슨코리아 수도권 기준으로 최고시청률 18.9%(전국 17.9)를 기록했을 뿐만 아니라 광고주들의 판단지표인 2049시청률 또한 높은 수치를 기록하면서 시청자들을 사로잡고 있다.


여기에 11일 발표된 TV화제성 드라마 부문에서는 설 연휴였던 6일의 결방에도 불구하고 당당히 1위 자리를 차지하는 기염을 토하기도 했다.


드라마 결말에 대한 궁금증이 커져가는 가운데 제작진은 한주 분량인 총 4회를 전격 연장하기로 결정했다. 이에 따라 48회로 예정되었던 드라마는 오는 21일 52회로 종영된다.


그간 '황후의 품격'은 뮤지컬배우인 오써니(장나라)가 황제 이혁(신성록)과 결혼한 뒤 본격적인 황실생활을 시작, 왕식에서 경호원이 된 우빈(최진혁)과 황실을 붕괴시키기 위해 이혁, 그리고 태후(신은경)와 팽팽하게 대립하면서 이야기가 전개되고 있다.


여기에 황실수석이었다가 궁인이 된 유라(이엘리야)와 공주 아리(오아린)의 생모인 유모 강희(윤소이)를 둘러싼 비밀가득한 스토리도 긴장감넘치게 그려지고 있는데, 연장에 따라 더욱 풍부한 스토리가 담길 예정이다.


드라마 관계자는 "'황후의 품격'이 4회 연장을 결정하면서 연기자들과 스태프들 모두 유종의 미를 다하기 위해 매 장면 혼신을 다하고 있다"라며 "드라마에 많은 사랑을 보내주신 시청자분들께 진심으로 감사드리고, 특히 엔딩맛집답게 끝까지 땀에 손을 쥐게하는 스토리가 펼쳐질테니 기대해달라"고 전했다.


한편 '황후의 품격' 후속으로는 배우 주진모, 한예슬이 출연하는 '빅이슈'가 3월 6일부터 방송된다.



ⓒ"젊은 파워, 모바일 넘버원 아시아투데이"


댓글
기사 의견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