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아시아투데이 로고
해수부, 수족관 해양생물 복지 확대 나서

해수부, 수족관 해양생물 복지 확대 나서

안종호 기자 | 기사승인 2019. 02. 11. 11:00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카카오톡 링크
  • 주소복사
  • 기사듣기실행 기사듣기중지
  • 글자사이즈
  • 기사프린트
제1차 수족관 관리 종합계획(‘20~’24) 수립 착수
해수부-안종호 기자
해수부/안종호 기자
해양수산부는 사람과 동물 모두에게 안전한 수족관을 만들고 수족관의 기능을 확대하기 위해 ‘제1차 수족관 관리 종합계획(2020~2024)’ 수립에 착수한다고 11일 밝혔다.

수족관 관리 종합계획은 지난해 개정된 ‘동물원 및 수족관의 관리에 관한 법률’ 제2조의2에 따라 수족관의 적정한 관리를 위해 5년마다 세우는 계획으로, 이번에 처음 수립됐다.

지금까지는 기준 시설과 전문인력 확보 등 일정한 요건을 갖추어 등록하면 수족관을 운영할 수 있었다.

하지만 먹이·질병 관리 등 해양생물의 적절한 서식환경에 대한 명확한 기준이 없어 좁은 공간에 갇힌 해양생물이 이상행동을 보이거나 먹이를 제대로 공급받지 못하는 등의 문제가 발생했다.

또 최근 체험형 수족관이 인기를 끌면서 인수(人獸) 전염병 전파 우려 등 안전 확보에 대한 요구도 증가하고 있다.

해양수산부는 이러한 문제점을 해결하고 수족관을 체계적으로 육성하기 위해 제1차 수족관 관리 종합계획에 △ 수족관 내 해양생물의 적절한 서식환경 확보 등 복지 확대 방안 △ 수족관 내 공중의 안전·보건 확보 방안 등을 담을 계획이다.

아울러 수족관이 해양생물을 단순히 전시하는 역할에서 벗어나 해양생물의 보전을 위한 종복원·증식 등 공익적 기능을 가진 공간으로 탈바꿈할 수 있도록 관련 지원 방안을 마련한다.

명노헌 해양수산부 해양생태과장은 “이번 제1차 수족관 관리 종합계획은 수족관에 대한 체계적인 관리와 일관성 있는 정책 추진을 위해 최초로 수립된다는 점에서 의미가 있다”며 “해양생물의 복지 등을 강화할 수 있도록 체계적인 수족관 관리 정책을 마련하겠다”고 말했다.


ⓒ"젊은 파워, 모바일 넘버원 아시아투데이"


댓글
기사 의견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