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아시아투데이 로고
홍영표 “5·18 운동 비방·왜곡 행위 처벌 특별법 반드시 통과시킬 것”
2019. 08. 26 (월)
  1. 춘천
  2. 강릉
  3. 서울
  4. 인천
  5. 충주
  6. 대전
  7. 대구
  8. 전주
  9. 울산
  10. 광주
  11. 부산
  12. 제주

뉴델리 34℃

도쿄 27.7℃

베이징 25.7℃

자카르타 31.4℃

홍영표 “5·18 운동 비방·왜곡 행위 처벌 특별법 반드시 통과시킬 것”

전서인 기자 | 기사승인 2019. 02. 11. 10:36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카카오톡 링크
  • 주소복사
  • 기사듣기실행 기사듣기중지
  • 글자사이즈
  • 기사프린트
홍영표
더불어민주당 홍영표 원내대표가 11일 오전 국회에서 열린 최고위원회의에서 자유한국당 일부 의원들의 5·18 민주화운동 비하 논란과 관련해 “야 3당과의 공조를 통해 망언한 의원들을 윤리위에 제소해 가장 강력한 수준의 징계를 추진하고 형사처벌도 검토하겠다”고 밝히고 있다./연합

홍영표 더불어민주당 원내대표는 10일 "5·18 민주화운동을 비방·왜곡·날조하는 행위를 처벌하는 특별법을 반드시 통과시키겠다"며 자유한국당 일부 의원들이 주최한 5·18 관련 공청회 논란에 대한 강력 대응을 예고했다.


홍 원내대표는 이날 오전 국회에서 열린 최고위원회의에 참석해 이같이 밝혔다.


홍 원내대표는 5·18 진상규명 공청회를 주최하고 5·18 민주화 운동을 폭동이라 발언한 자유한국당 김진태·김순례·이종명 의원에 대해 "우리 당은 야3당과 공조해 범죄적 망언을 한 의원들을 국회 윤리위원회에 제소하고 형사적 처벌도 검토하겠다"고 밝혔다.


홍 원내대표는 "민주주의 역사를 왜곡하고 범죄적 망언을 서슴치 않는 세력이 더이상 발 붙이지 못하도록 하는 엄단의 조치가 필요하다"며 "중대한 역사를 왜곡하는 행위를 처벌하는 법의 제정도 당론으로 정하겠다"고 밝혔다.


또한 홍 원내대표는 나경원 한국당 원내대표가 논란에 대해 유감 표명에 그친 것에 대해 "이번 사안은 유감 표명으로 끝낼 수 없다"며 "5·18 민주화 운동을 부정하지 않는다면 말이 아닌 행동으로 그 진심을 보여달라"며 당 차원의 조치를 촉구했다. 



ⓒ"젊은 파워, 모바일 넘버원 아시아투데이"


댓글
기사 의견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