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아시아투데이 로고
IMF, 6년만에 한국금융 안정성 평가한다
2019. 08. 25 (일)
  1. 춘천
  2. 강릉
  3. 서울
  4. 인천
  5. 충주
  6. 대전
  7. 대구
  8. 전주
  9. 울산
  10. 광주
  11. 부산
  12. 제주

뉴델리 28.2℃

도쿄 22.2℃

베이징 20.2℃

자카르타 27.6℃

IMF, 6년만에 한국금융 안정성 평가한다

최정아 기자 | 기사승인 2019. 02. 11. 12:00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카카오톡 링크
  • 주소복사
  • 기사듣기실행 기사듣기중지
  • 글자사이즈
  • 기사프린트
국제 금융기구인 국제통화기금(IMF)가 한국에 대한 금융평가를 진행한다.

11일 금융위원회에 따르면, ‘IMF 금융부문평가 프로그램(이하 FSAF)’이 올해말까지 시행된다. 이를 위해 FSAP 평가단은 12일부터 14일까지 3일간 금융위, 기획재정부, 한국은행, 금감원 등 유관기관을 방문해 평가일정과 범위, 방향 등을 협의할 예정이다.

FSAP는 IMF가 5년 주기로 회원국에 대한 금융부문의 국제기준 충족 여부와 금융시스템 안정성 등을 평가하는 프로그램으로, 국내에서 진행된 건 2003년, 2013년에 이어 세번째다.

앞서 2013년 진행한 한국의 FSAP 결과 보고서에선 “한국의 비은행 예금 취급기관이 은행권보다 상대적으로 신용 위험에 취약한 상황”이라고 분석한 바있다. 또 금융위, 금감원 등 금융 당국의 업무 중복 문제도 지적했다.

이번 평가는 이번 사전방문을 시작으로 서면질의, 1차·2차 방문평가 등을 올해 말까지 진행한 후 내년 상반기중 IMF이사회에 최종보고될 예정이다.

금융위·기재부·한국은행·금감원은 FSAP 평가결과가 국가 신인도에 미치는 영향 등을 감안, 지난해 9월 ‘FSAP 평가대응 추진단’을 구성했다. 추진단은 향후 평가 진행 과정에서 예금보험공사·한국거래소를 비롯한 협회·연구원 등 유관기관과 공동으로 대응해 나갈 계획이다.


ⓒ"젊은 파워, 모바일 넘버원 아시아투데이"


댓글
기사 의견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