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아시아투데이 로고
홍준표, 전대 불출마 “끝까지 함께 못해 유감…黨 새롭게 태어나는 계기돼야”
2019. 02. 18 (월)
  1. 춘천
  2. 강릉
  3. 서울
  4. 인천
  5. 충주
  6. 대전
  7. 대구
  8. 전주
  9. 울산
  10. 광주
  11. 부산
  12. 제주

뉴델리 14℃

도쿄 3.6℃

베이징 -1.9℃

자카르타 28℃

홍준표, 전대 불출마 “끝까지 함께 못해 유감…黨 새롭게 태어나는 계기돼야”

장세희 기자 | 기사승인 2019. 02. 11. 14:19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플러스 공유하기
  • 밴드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라인 공유하기
  • 카카오톡 링크
  • 주소복사
  • 기사듣기실행 기사듣기중지
  • 글자사이즈
  • 기사프린트
답하는 홍준표<YONHAP NO-4481>
홍준표 전 대표가 지난 8일 오후 경남 창원시 의창구 한 카페에서 열린 지역 언론 기자 간담회에서 취재진 질문에 답하고 있다./연합뉴스
홍준표 전 자유한국당 대표가 오는 27일 예정된 전당대회 불출마를 선언했다.

홍 전 대표는 11일 입장문을 통해 “끝까지 함께 하지 못해 유감”이라며 전대 불출마 의사를 밝혔다.

홍 전 대표는 “이번 전당대회는 모든 후보자가 정정당당하게 상호 검증을 하고 공정한 경쟁을 해 우리당이 새롭게 태어나는 계기가 돼야 한다”며 전대 연기가 이뤄지지 않은 것을 우회비판했다.

홍 전 대표는 “저 스스로를 돌아보고, 더 많이 듣고 더 낮은 자세로 국민과 당원 동지 여러분과 함께 내 나라 살리는 길을 묵묵히 가겠다”며 “저를 믿고 지지해 주신 국민과 당원 동지 여러분께 진심으로 죄송하고 감사하다”고 밝혔다.

앞서 황교안 전 국무총리와 함께 유력 당권주자로 꼽히던 홍 전 대표는 오세훈 전 서울시장, 심재철, 정우택, 주호영, 안상수 등 6명의 당권주자들과 함께 전대 일정을 2주일 이상 연기하지 않을 경우 후보등록을 하지 않겠다고 밝힌 바 있다.

이들은 2차 북미정상회담과 전대 개최 시기가 겹쳐 이슈가 분산된다는 이유로 전대 연기를 주장했으나, 황 전 총리에 유리한 전대 분위기 조성에 대한 반발성 차원의 경고였다.

그러나 당 비상대책위원회를 비롯해 선거관리위원회는 이날 오전 전대를 예정대로 개최한다는 입장을 밝히면서 홍 전 대표가 후보등록 시기인 하루 전에 먼저 불출마 선언을 했다.


ⓒ"젊은 파워, 모바일 넘버원 아시아투데이"


댓글
기사 의견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