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아시아투데이 로고
文 정부 임기 내 ‘성장률 2%대’ 수성 가능할까
2019. 07. 18 (목)
  1. 춘천
  2. 강릉
  3. 서울
  4. 인천
  5. 충주
  6. 대전
  7. 대구
  8. 전주
  9. 울산
  10. 광주
  11. 부산
  12. 제주

뉴델리 25.8℃

도쿄 29℃

베이징 30.9℃

자카르타 33℃

文 정부 임기 내 ‘성장률 2%대’ 수성 가능할까

안종호 기자 | 기사승인 2019. 02. 12. 06:00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카카오톡 링크
  • 주소복사
  • 기사듣기실행 기사듣기중지
  • 글자사이즈
  • 기사프린트
clip20190211181606
20년째 한국 경제성장률이 하락세를 보이고 있다. 문재인 대통령 임기인 2022년까지 경제성장률이 2%를 유지할지 우려의 목소리가 나온다.

11일 기획재정부 및 한국은행에 따르면 1990년대 7~8%에 달했던 성장률은 2000년 이후 정권이 바뀔 때마다 1%포인트 안팎씩 줄고 있다. 시기별로 △김영삼 정부 7.8% △김대중 정부 5.3% △노무현 정부 4.5% △이명박 정부 3.2% △박근혜 정부 3.0% 등이다.

문재인 정부에서도 부임 초인 2017년 3.1% 성장률을 보였지만, 올해 성장률은 2%대에 그칠 것으로 전망된다. 지난달 말 기준으로 해외 투자은행(IB) 9곳에서 한국 경제성장률을 2.4~2.5%로 하향 조정했다. 한국은행·한국개발연구원(KDI)·국제통화기금(IMF)은 2.6%를, 기재부는 2.6~2.7%로 전망했다.

최근 수출 효자 품목이었던 반도체의 기세가 한풀 꺾였다.

삼성전자의 경우 메모리 반도체 사업 부진으로 지난해 4분기 영업이익이 전년 동기 대비 28% 감소했고, 반도체 수출은 올해 30% 가까운 감소세를 보여 전체 경제에 부정적인 영향을 미치고 있다.

아울러 미·중 무역전쟁 장기화와 중국 경제 둔화가 지속되고 있다.

조동근 명지대 경제학부 교수는 “미·중 무역전쟁 갈등이 쉽게 끝나지 않을 것 같다”며 “한국은 두 나라와 밀접한 관계에 있기 때문에 미중 무역전쟁, 중국 경기 둔화 등은 한국 경제에 직격탄”이라고 언급했다.

경제 성장률이 1%대로 떨어지지 않으려면 정책에 대한 전면 재수정이 필요해 보인다. 조 교수는 “친기업 정서, 투자 여건 마련 등을 통해 고용을 창출하고, 기업들이 성장할 수 있어야 2%대를 유지할 수 있을 것”이라고 했다.

이와 관련, 지난해 11월 경제협력개발기구(OECD)는 “소득주도 성장 정책은 제조업-서비스업, 대-중소기업 간 생산성 격차 감소가 동반돼야 한다”며 “최저임금의 추가적인 큰 폭 인상은 고용과 성장 모두에 부담이 될 수 있는 만큼 점진적으로 추진할 필요가 있다”고 지적한 바 있다.


ⓒ"젊은 파워, 모바일 넘버원 아시아투데이"


댓글
기사 의견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