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아시아투데이 로고
경주시, 국비 170억 규모 일반농산어촌개발 공모신청

경주시, 국비 170억 규모 일반농산어촌개발 공모신청

장경국 기자 | 기사승인 2019. 02. 11. 16:46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플러스 공유하기
  • 밴드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라인 공유하기
  • 카카오톡 링크
  • 주소복사
  • 기사듣기실행 기사듣기중지
  • 글자사이즈
  • 기사프린트
1. 경주 시청 전경
경주시청사전경/제공=경주시
경북 경주시가 주민주도형 지역개발사업을 추진한다.

11일 경주시에 따르면 농림축산 식품부가 주관하는 2020년도 일반농산어촌개발 공모사업에 국비 170억원 규모의 3개 사업을 신청했다.

일반농산어촌개발사업은 지역주민의 자발적인 참여를 통해 주민의 삶의 질을 향상하고 경제, 문화, 공동체 활성화를 목표로 하는 주민주도형 지역개발사업이다.

도심에 집중되고 있는 개발사업과는 다르게 소외되고 있는 읍·면 지역을 대상으로 침체하고 낙후된 농촌 지역을 활성화하고 도·농간 격차 해소를 위한 대표적인 전략 사업이다.

이번 시가 공모한 사업은 안강읍 농촌중심지 활성화 사업, 건천읍 대곡1리 마을 만들기 사업, 양북면 권이리 마을 만들기 등 3개 사업으로 경상북도와 농림축산 식품부 평가를 통해 오는 10월 중 최종 선정된다.

시는 사업 신청 전 사업별 지역추진위원회 구성, 현장 포럼을 개최 우수 사업지역 현장 견학, 주민 의견 수렴, 지역 조사, 연계기관 협조 및 전문가(PM 단) 초청 자문과 컨설팅을 거치는 등 공모사업 선정을 위해 총력을 기울여 왔다.

특히 안강읍 농촌중심지 주요 사업으로 북경 주 문화 복지 공간 조성, 안강 전통시장 활성화, 황금들녘 안강 상생 길 조성, 안전한 통학환경 조성, 배후마을 역량강화 사업 등으로 안강 중심지와 배후마을까지 연계 상생 발전할 수 있도록 해 제2의 안강 도약을 목표로 하고 있다.

최정환 시 도시재생사업본부장은 “공모사업 선정으로 지역 농촌주민들의 삶의 질을 높일 수 있을 것으로 본다”며 “지속해서 농촌의 장기적인 발전을 위해 현재 시행 중인 외동읍 중심지 활성화 사업과 이번 신규 농산어촌 공모사업이 선정될 수 있도록 모든 역량을 다 하겠다”고 말했다.


ⓒ"젊은 파워, 모바일 넘버원 아시아투데이"


댓글
기사 의견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