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아시아투데이 로고
신임 인천지법원장 자리에 양현주 서울고법 부장판사 임명

신임 인천지법원장 자리에 양현주 서울고법 부장판사 임명

허경준 기자 | 기사승인 2019. 02. 11. 17:10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플러스 공유하기
  • 밴드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라인 공유하기
  • 카카오톡 링크
  • 주소복사
  • 기사듣기실행 기사듣기중지
  • 글자사이즈
  • 기사프린트
양현주 신임 인천지방법원장
양현주 신임 인천지방법원장./제공 = 대법원
사의를 표명한 윤성원 인천지법원장 자리에 양현주 서울고등법원 부장판사가 임명됐다.

김명수 대법원장은 11일 신임 인천지법원장에 양 부장판사를 임명했다. 양 부장판사는 오는 14일자로 부임한다.

양 부장판사는 1992년 부산지법 판사로 임관한 이후 각급법원에서 다양한 재판업무를 골고루 담당하여 재판실무에 능통하다는 평가를 받았다.

또 헌법재판소 파견 근무 등을 통해 헌법재판에 대한 식견을 갖추고 재판에서 헌법적 가치를 실현하는 데 많은 관심을 기울여왔다는 평을 듣는다.

특히 서울고법 공정거래 전담재판장을 지내면서 공정거래 사건 관련 다양한 학회 활동에도 관심을 가지는 등 행정사건 처리에 탁월하다는 평가를 받고 있다.

양 부장판사는 동국대사범대부속고와 서울대 법대를 졸업한 이후 부산지법 판사를 시작으로 서울중앙지법 부장판사와 인천지법 수석부장판사, 서울고법 부장판사 등을 역임했다.

한편 최근 사의를 표명한 윤 법원장은 양승태 사법부 시절 법원행정처 사법정책실장을 맡으면서 통진당 태스크포스(TF) 등 당시 법원행정처가 일선 재판에 개입했다는 의혹을 낳은 각종 회의에서 지휘부 역할을 했다는 의혹을 받는다.


ⓒ"젊은 파워, 모바일 넘버원 아시아투데이"


댓글
기사 의견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