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아시아투데이 로고
정의당, 김진태·이종명·김순례·지만원 檢 고발…윤리위 제소, 의원 제명도 추진

정의당, 김진태·이종명·김순례·지만원 檢 고발…윤리위 제소, 의원 제명도 추진

김지환 기자 | 기사승인 2019. 02. 11. 18:01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카카오톡 링크
  • 주소복사
  • 기사듣기실행 기사듣기중지
  • 글자사이즈
  • 기사프린트
정의당, '5·18 망언'의원·지만원 검찰 고발
11일 정의당이 5·18 망언 자유한국당 김진태·이종명·김순례 의원과 지만원 씨를 허위사실 유포에 의한 명예훼손 혐의로 검찰에 고소·고발했다.왼쪽부터 신장식 정의당 사무총장, 강은미 정의당 부대표, 지만원씨가 북한군이라고 지목한 곽희성씨다. /연합
정의당이 5·18 민주화 운동을 모독했다는 이유로 김진태·이종명·김순례 자유한국당 의원과 지만원씨를 검찰에 고소·고발했다.

강은미 정의당 부대표, 신장식 정의당 사무총장, 5·18 시민군인 곽희성씨 등은 11일 오후 3시30분께 서울중앙지검을 방문해 이들에 대한 고소·고발장을 접수했다. 정의당 당원인 곽씨는 지씨에 의해 5·18 당시 북한군으로 지목됐던 인물이다.

앞서 정호진 정의당 대변인은 이날 오후 국회 정론관에서 브리핑을 열고 “정의당은 5.18 망언 주동자인 세 의원에 대해 국회 추방뿐만 아니라 허위사실 유포에 의한 명예훼손으로 민·형사상 책임을 물을 것”이라고 밝혔다.

이어 “이날 자유한국당을 제외한 4당이 5·18 망언 3인방을 국회 윤리위원회에 제소하고 국회의원 제명을 목표로 결정했다”며 “아울러 북한국 개입설을 멈추지 않는 지만원씨를 포함했다”고 덧붙였다.

또한 정의당은 이날 오전 더불어민주당과 바른미래당, 민주평화당 등과 회동을 갖고 이르면 오는 12일 해당 의원들을 국회 윤리특별위원회에 제소하고 이들을 국위의원에서 제명하는 것을 추진하기로 결정했다.


ⓒ"젊은 파워, 모바일 넘버원 아시아투데이"


댓글
기사 의견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