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아시아투데이 로고
2032년 남북 올림픽 유치 신청도시는 ‘서울’

2032년 남북 올림픽 유치 신청도시는 ‘서울’

지환혁 기자 | 기사승인 2019. 02. 11. 19:20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카카오톡 링크
  • 주소복사
  • 기사듣기실행 기사듣기중지
  • 글자사이즈
  • 기사프린트
2032년 하계올림픽 후보 도시 선정된 서울<YONHAP NO-5460>
11일 오후 충북 진천 국가대표선수촌에서 열린 대한체육회 대의원 총회에서 2032년 하계올림픽 유치 후보 도시로 선정된 서울시 박원순 시장(오른쪽)이 김영채 대한체육회 부회장과 서명식을 마친 뒤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연합
2032년 남북이 공동유치키로 한 하계올림픽의 남측 유치 신청도시는 서울특별시로 결정됐다.

대한체육회는 11일 충북 진천 국가대표선수촌에서 정기 대의원총회를 열어 동·하계 올림픽 정식 종목 대의원을 대상으로 투표를 진행해 서울을 2032년 하계올림픽 유치 신청 도시로 선정했다.

서울시는 49표 중 과반인 34표를 획득해 유일한 경쟁 도시인 부산광역시를 따돌렸다. 서울시는 이로써 1988년 서울올림픽을 개최한 이래 44년 만에 두 번째 올림픽 유치에 도전한다. 북측은 평양이 사실상 결정된 상태다.

이난 박원순 서울시장과 오거돈 부산시장은 대의원들을 상대로 프레젠테이션을 진행했다. 그러나 각종 국제대회와 이벤트 유치 경험이 앞서고, 인프라도 충분한 서울이 압도적인 지지를 받았다.

서울시는 우리나라의 교통·문화·숙박·관광의 대표 도시이며 이미 1988년 하계올림픽을 성공리에 치른 경험과 인프라 유산이 그대로 남아 있어 큰돈을 들이지 않고도 올림픽을 또 유치할 수 있다고 강조했다.

박원순 시장은 “서울이 유치 신청 도시로 선정됐지만, 서울만이 아닌 대한민국 전체, 온 국민의 행사”라며 “한반도의 명운이 걸릴 만큼 한 치의 틈도 없이 성사될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해 준비하겠다”고 했다.

유치 신청 도시로 선정된 서울시는 문화체육관광부와 기획재정부의 국제행사 국내유치를 위한 정부 평가를 받는다.

체육회는 정부 평가 후 ‘국제행사 국내유치를 위한 정부 보증서’를 정부로부터 전달받아 오는 15일 스위스 로잔에서 열리는 국제올림픽위원회(IOC) 주재 2020년 도쿄올림픽 단일팀 구성 회의 때 IOC에 유치신청서와 함께 제출할 예정이다.


ⓒ"젊은 파워, 모바일 넘버원 아시아투데이"


댓글
기사 의견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