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아시아투데이 로고
2019 그래미 어워드 돌리 파튼, 박해미와 판박이 비주얼 화제 ‘도플갱어설’
2019. 02. 18 (월)
  1. 춘천
  2. 강릉
  3. 서울
  4. 인천
  5. 충주
  6. 대전
  7. 대구
  8. 전주
  9. 울산
  10. 광주
  11. 부산
  12. 제주

뉴델리 14℃

도쿄 3.6℃

베이징 -1.9℃

자카르타 28℃

2019 그래미 어워드 돌리 파튼, 박해미와 판박이 비주얼 화제 ‘도플갱어설’

온라인뉴스부 | 기사승인 2019. 02. 12. 00:22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플러스 공유하기
  • 밴드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라인 공유하기
  • 카카오톡 링크
  • 주소복사
  • 기사듣기실행 기사듣기중지
  • 글자사이즈
  • 기사프린트
사진=MBC
2019 그래미 어워드에 참석한 돌리 파튼이 화제인 가운데 국내 배우 박해미와의 닮은꼴 비주얼에 이목이 쏠린다.

앞서 돌리파튼과 박해미는 도플갱어설이 나올 정도로 판박이 비주얼을 자랑했다.


두 사람은 시원시원한 이목구비와 미소를 빼어닮아 관심을 모았다.


한편 1946년생인 돌리 파튼은 2019 그래미 어워드에서 화려한 붉은 레드 드레스 의상으로 세간의 이목을 집중시켰다.



ⓒ"젊은 파워, 모바일 넘버원 아시아투데이"


댓글
기사 의견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