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아시아투데이 로고
[아시아투데이 여론조사] 황교안 ‘20% 벽’ 돌파…차기 대선주자 통합 1위 독주(종합)
2019. 08. 24 (토)
  1. 춘천
  2. 강릉
  3. 서울
  4. 인천
  5. 충주
  6. 대전
  7. 대구
  8. 전주
  9. 울산
  10. 광주
  11. 부산
  12. 제주

뉴델리 32.8℃

도쿄 27.9℃

베이징 30.2℃

자카르타 30℃

[아시아투데이 여론조사] 황교안 ‘20% 벽’ 돌파…차기 대선주자 통합 1위 독주(종합)

남라다 기자 | 기사승인 2019. 02. 12. 08:03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카카오톡 링크
  • 주소복사
  • 기사듣기실행 기사듣기중지
  • 글자사이즈
  • 기사프린트


[아시아투데이·알앤써치 정기여론조사] 황교안 21.6%…처음으로 20% 돌파
유시민 이사장 대상서 제외
이낙연 14.8%, 유승민 8.2%, 김경수 7.4%, 이재명 7.1% 박원순 6.1%, 홍준표 5.4%

아시아투데이 남라다 기자 = 2·27 자유한국당 전당대회 당대표 출마를 선언한 황교안 전 국무총리가 차기 정치지도자 적합도에서 범(汎)진보·보수 진영을 통틀어 선두를 유지했다.

여론조사 전문기관인 알앤써치(소장 김미현)가 아시아투데이 의뢰로 전국 유권자 1002명을 대상으로 차기 정치지도자(차기 대선주자) 적합도를 조사(95% 신뢰수준에 표본오차 ±3.1%P)한 결과 이같이 나타났다. 이번 조사는 '차기 대선주자 여론조사에서 빼달라'고 요청한 유시민 노무현재단 이사장을 대상에서 제외한 채 진행했다. 후보군으로는 범진보·보수 진영에서 차기 대선주자로 거론되는 10명을 추렸다.

2월1주차 아시아투데이 주간 여론조사
아시아투데이가 알앤써치에 의뢰해 실시한 정기여론조사 결과, 황교안 전 국무총리가 차기 정치지도자 적합도에서 범진보·보수진영 통틀어 1위를 차지했다./그래픽=아시아투데이
황 전 총리에 대한 적합도는 본지와 알앤써치가 3주 전 실시한 1월 셋째주 조사 때보다 1.8%P 오른 21.6%로 범 진보·보수 진영을 통틀어 선두를 지켰다. 앞서 알앤써치의 3주 전 조사 때 황 전 총리가 이낙연 총리와 유 이사장(각 14.9%)을 누르고 처음 1위로 올라섰었다. 

특히 황 전 총리의 지지율이 20%를 넘어선 것은 이번이 처음이다. 김미현 알앤써치 소장은 "전통적인 보수 지지층이 많은 60대 이상층과 자영업층이 황 전 총리의 지지율 상승을 견인했다"고 분석했다. 

이 총리는 황 전 총리에 이어 2위를 기록했다. 이 총리는 3주 전보다 0.1%P 내린 14.8%로 나타났다. 

황 전 총리는 이 총리를 오차범위 밖(6.8%P)에서 따돌렸다. 범진보 진영에서 유력한 차기 대선주자로 꼽히는 이 총리와의 지지율 격차도 더 커졌다.

황 전 총리는 제1야당인 자유한국당(한국당) 지지층과 보수 지지층이 많은 60대 이상층, 자영업층에서 상대적으로 높은 지지를 받았다. 지역별로는 강원·제주, 성별로는 남성층에서 지지율이 높았다.

이 총리는 집권 여당인 더불어민주당(민주당) 지지층과 40대층, 여성층, 전업주부층, 학생층에서 높았다.

정당지지도에서는 한국당의 지지율이 박근혜 대통령 탄핵사태 이후 처음으로 30%를 넘어섰다. 한국당 지지율은 전주 대비 7.6%P 상승한 30.5%였다. 김 소장은 "황 전 총리의 한국당 입당과 함께 오는 27일로 예정된 전당대회에 따른 컨벤션 효과가 반영된 결과"라고 분석했다. 반면 민주당 지지율은 37.6%로 지난 주보다 1.4%P 하락해 두 당 격차는 7.1%P로, 탄핵 사태 이후 최소 격차를 보였다.    

바른미래당은 지난 주보다 0.5%P 떨어진 6.7%, 정의당은 1.3%P 하락한 6.4%, 민주평화당은 0.6%P 오른 3.0%였다. 

문재인 대통령의 경제운영에 대한 긍정평가는 소폭 상승했다. 긍정평가는 1월 첫째주 조사 때보다 0.5%p 오른 46.4%, 부정평가는 1.8%p 내린 48.1%였다. 김 소장은 "한국당의 정당지지율이 크게 상승했음에도 문 대통령의 경제지지율이 오른 것은 진보·보수가 균형을 이루면서 결집하는 것"이라고 분석했다. 

이번 조사는 구조화된 설문지를 이용한 무선(100%) 전화 자동응답(RDD) 방식으로 진행됐다. 응답률은 7.5%, 표본은 2018년 10월말 행정안전부 주민등록 인구 기준에 따른 성별·연령별·지역별 가중 값 부여(셀가중)로 추출했다. 자세한 내용은 아시아투데이 홈페이지와 알앤써치 홈페이지에서 확인할 수 있다.


ⓒ"젊은 파워, 모바일 넘버원 아시아투데이"


댓글
기사 의견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