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아시아투데이 로고
[아시아투데이 여론조사] ‘황교안 효과’ 한국당 지지율 탄핵 후 첫 30% 돌파

[아시아투데이 여론조사] ‘황교안 효과’ 한국당 지지율 탄핵 후 첫 30% 돌파

이윤희 기자 | 기사승인 2019. 02. 12. 08:04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카카오톡 링크
  • 주소복사
  • 기사듣기실행 기사듣기중지
  • 글자사이즈
  • 기사프린트
[아시아투데이·알앤써치 정기여론조사] "한국당 지지율 추가상승은 어려워"

황교안 전 국무총리의 입당과 당대표 출마 선언이 자유한국당에게는 '호재'로 작용하고 있다. 여론조사 기관 알앤써치의 정기여론조사에서 자유한국당의 지지율이 박근혜 전 대통령 탄핵 이후 처음으로 30%를 돌파했다.


아시아투데이가 알앤써치에 의뢰해 실시한 2월 첫째주 정기여론조사에서 더불어민주당에 대한 지지율은 지난 주보다 1.4%P 낮아져 37.6%로 정체 중인 반면, 자유한국당의 지지율은 전주 대비 7.6%P 상승한 30.5%를 기록하며 올해 이 조사를 시작한 이후 처음으로 30%를 돌파했다


황교안 전 총리가 최근 입당과 당대표 출마를 발표하면서 전통적인 보수지지층들이 집결하는 등 '컨벤션 효과'를 가져왔고, 이달 27일로 예정된 전당대회에 오세훈 전 서울시장 등 보수진영 차기 대권주자도 당권 도전에 나설 것으로 예상되면서 그러한 관심이 미리 반영된 것으로 풀이된다.


연령별로 보면 한국당은 전통적 지지층인 60대 이상에서 44.1%로 가장 높은 지지를 받았으며, 지역별로는 대구·경북과 강원·제주에서 각각 49.2%와 50.6%로 절반의 지지를 얻었다. 자영업에 종사하는 유권자들의 37.6%가 한국당 지지를 밝혀 정당들 중 가장 선호도가 높았다.


한편 여당인 민주당은 30대 이상에서 50.2%로 가장 높은 지지를 얻었고, 지역별로는 전남·광주·전북에서 50.3%의 가장 높은 지지율을 기록했다.

아시아투데이와 알앤써치가 2월 첫째주 실시한 여론조사 결과/제공=알앤써치
그 외 정당은 바른미래당이 지난 주보다 0.5%P 하락한 6.7%, 정의당은 1.3%P 하락한 6.4%, 민주평화당은 0.6%P 오른 3.0%로 나타났다.

김미현 소장은 한국당의 지지율이 급상승한 배경으로 '황교안 효과'와 '전당대회 기대감'을 꼽았다. 다만 김 소장은 "한국당 지지율의 추가 상승은 쉽지 않아 보인다"고 예측했다.


그는 "박근혜 전 대통령 탄핵 이후 처음으로 30% 이상의 지지율을 기록했다. 이는 경기침체로 설 특수를 보지 못한 자영업층과 보수지지층인 60대 이상을 중심으로 집권세력에 대한 '민심이반'이 가속화되고 민주당 독주 체제에 대한 견제심리가 작용한 것으로 보인다"면서도 "민주당 지지율이 그리 하락하지 않은 것을 보면  한국당 지지율이 더 상승하기는 힘들 것"이라고 설명했다.


이번 조사는 19살 이상 전국 성인 남녀 1002명(가중 1000명)을 대상으로 지난 8~9일 이틀간 실시됐으며, 구조화된 설문지를 이용한 무선(100%) 전화 자동응답(RDD) 방식으로 이뤄졌다. 응답률은 7.5%이며 표본오차는 95% 신뢰수준에 ±3.1%P다. 자세한 사항은 아시아투데이 홈페이지와 중앙선거여론조사심의위원회 홈페이지에서 확인할 수 있다. 



ⓒ"젊은 파워, 모바일 넘버원 아시아투데이"


댓글
기사 의견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