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아시아투데이 로고
배우 정겨운 이혼, 누리꾼 “누구도 참견할 일은 아냐”

배우 정겨운 이혼, 누리꾼 “누구도 참견할 일은 아냐”

온라인뉴스부 | 기사승인 2019. 02. 12. 20:49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카카오톡 링크
  • 주소복사
  • 기사듣기실행 기사듣기중지
  • 글자사이즈
  • 기사프린트

사진=SBS
배우 정겨운의 이혼이 화제인 가운데 재혼 후 '동상이몽2'에 출연해 관심을 모으고 있다.

11일 방송된 '동상이몽2'에서 정겨운은 아내 김우림과 함께 동반출연했다.


이날 방송에서는 정겨운의 재혼과 이혼 등 심경이 언급돼 안타까움을 자아내기도 했다.


이후 누리꾼들은 "힘들게 지나온시간들을 생각해서 잘살았으면 좋겠어요", "연예인 이혼한거가 뭐그리 큰기사라고난리야", "이혼한거에 안좋게 본적없엇는데 기사로 보나 뭘로 보나 자꾸 전부인 언급하는 거 같아서 전부인 짠해질라그러네;;", "이혼도 재혼도 선택인거다 누구도 참견할일은 아니다" 등 다양한 반응을 보였다.


한편 '동상이몽2'는 매주 월요일 밤 11시 10분에 방송된다.



ⓒ"젊은 파워, 모바일 넘버원 아시아투데이"


댓글
기사 의견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