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아시아투데이 로고
‘단군 이래 최대 사기’ 주수도 전 회장, 옥중서 또 다단계…검찰, 총 16명 기소

‘단군 이래 최대 사기’ 주수도 전 회장, 옥중서 또 다단계…검찰, 총 16명 기소

이욱재 기자 | 기사승인 2019. 02. 12. 10:51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카카오톡 링크
  • 주소복사
  • 기사듣기실행 기사듣기중지
  • 글자사이즈
  • 기사프린트
AKR20190212061000004_01_i_P2
주수도 전 제이유그룹 회장./연합
단군 이래 최대의 사기극으로 불린 ‘2조원대 불법 다단계 사기’를 저질러 징역 12년을 확정받고 복역 중인 주수도 전 제이유(JU)그룹 회장이 옥중에서도 다단계 사기행각을 벌여 다시 재판에 넘겨졌다. 검찰은 이번 다단계 사기 사건과 관련 주 전 회장을 포함해 총 16명을 재판에 넘겼다.

서울중앙지검 형사3부(신응석 부장검사)는 주 전 회장의 다단계 사기 사건과 관련해 특정경제범죄 가중처벌 등에 관한 법률상 사기, 방문판매 등에 관한 법률 위반, 업무상 횡령, 범죄수익은닉의 규제 및 처벌 등에 관한 법률 위반, 무고교사 등 혐의로 불구속 기소했다고 12일 밝혔다.

검찰은 또 주 전 회장의 옥중경영을 가능하게 한 변호사 2명을 특경법상 사기 등 혐의로 구속기소하는 등 총 16명을 기소했다.

현재 수감 중인 주 전 회장은 2013년 1월~2014년 1월 불법 다단계 업체인 ‘휴먼리빙’을 경영하면서 투자금 성격의 물품구입비를 받더라도 이에 대한 수당을 지급할 의사나 능력이 없음에도 피해자 1329명으로부터 약 1137억원을 편취한 혐의를 받는다.

또 2011년 1월~2013년 10월 휴먼리빙 자금 1억3000만원을 제이유 관련 재심 사건의 변호사 비용으로 유용하고 단기대여금 명목으로 6억1700만원을 유용한 혐의도 받는다.

그는 또 휴먼리빙에서 편취한 11억원을 차명 회사로 송금하고 가공거래 물품대금 명목으로 41억원을 송금하기도 했다.

2016년 10월에는 이감되지 않고 서울구치소에 계속 수감되기 위해 변호사를 통해 지인으로 하여금 임금체불로 자신을 허위 고소하도록 교사하기도 한 것으로 조사됐다.

휴먼리빙은 건강식품과 생활용품 등을 판매하는 다단계 판매업체로 특수판매공제조합과의 계약이 해지됨에 따라 2014년 2월 폐업했다. 이 업체는 제이유 그룹의 후신인 것으로 알려져 있다.

주 전 회장은 1999년 제이유그룹을 설립해 다단계 판매업을 시작한 인물이다. 그는 2006~2007년 경찰과 검찰 수사에서 제이유그룹을 통해 9만3000여명으로부터 2조1000억원을 가로챈 사실이 드러나 2007년 10월 대법원에서 징역 12년을 확정받고 현재 복역 중이며 5월 만기출소를 앞두고 있다.


ⓒ"젊은 파워, 모바일 넘버원 아시아투데이"


댓글
기사 의견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