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아시아투데이 로고
경찰, 버닝썬 VIP룸 성관계 동영상 유포 관련 직원 소환조사

경찰, 버닝썬 VIP룸 성관계 동영상 유포 관련 직원 소환조사

이철현 기자 | 기사승인 2019. 02. 12. 15:51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카카오톡 링크
  • 주소복사
  • 기사듣기실행 기사듣기중지
  • 글자사이즈
  • 기사프린트
검찰, 우병우 수석 아들 의혹 관련 서울지방경찰청 압수수색
/송의주 기자 songuijoo@
경찰이 서울 강남 클럽 ‘버닝썬’에서 촬영된 것으로 추정되는 성관계 동영상 유포와 관련, 클럽 직원을 불러 조사했다.

12일 서울지방경찰청에 따르면 경찰은 전날 버닝썬 직원 A씨를 참고인 신분으로 조사를 했다.

A씨는 동영상 속 배경이 버닝썬 VIP룸과 유사해 보이지만 해당 동영상의 촬영·유포 경위에 대해 모른다고 진술한 것으로 알려졌다.

앞서 이문호 버닝썬 대표도 해당 동영상이 버닝썬 VIP룸에서 촬영된 것 같다고 밝힌 바 있다.

한편 버닝썬 사건은 지난해 11월 24일 김모씨(28)와 클럽 보안요원 간 폭행논란으로 촉발됐다.

김씨는 클럽에서 성추행 당한 여성을 도우려고 나섰다가 보안요원과 출동한 경찰에 폭행당했다고 주장했다.

이에 클럽과 경찰간의 유착, 클럽에서 이용객들의 마약을 이용한 여성 성폭행 의혹도 제기됐다.

경찰은 논란이 확산되자 클럽 내 성폭력, 마약, 버닝썬과 경찰 간 유착 의혹 등을 살펴보고 있다.


ⓒ"젊은 파워, 모바일 넘버원 아시아투데이"


댓글
기사 의견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