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아시아투데이 로고
한국당 전당대회, 황교안·오세훈·김진태 3명 당 대표 후보등록 완료
2019. 08. 25 (일)
  1. 춘천
  2. 강릉
  3. 서울
  4. 인천
  5. 충주
  6. 대전
  7. 대구
  8. 전주
  9. 울산
  10. 광주
  11. 부산
  12. 제주

뉴델리 27.8℃

도쿄 20.9℃

베이징 18.2℃

자카르타 27℃

한국당 전당대회, 황교안·오세훈·김진태 3명 당 대표 후보등록 완료

장세희 기자 | 기사승인 2019. 02. 12. 17:59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카카오톡 링크
  • 주소복사
  • 기사듣기실행 기사듣기중지
  • 글자사이즈
  • 기사프린트
ㄴ
자유한국당 2·27 전당대회 당 대표 선거 후보에 등록한(왼쪽부터) 황교안 전 총리, 김진태 의원, 오세훈 전 서울시장./연합뉴스
자유한국당의 새 지도부 선출을 위한 2·27 전당대회 후보자 등록이 12일 오후 5시 마감됐다.

한국당은 이날 오후 보도자료를 통해 당 대표 선거에 오세훈 전 서울시장, 황교안 전 국무총리, 재선의 김진태 의원 등 3명이 등록했다고 밝혔다. 이에 따라 이들 3명의 후보는 후보자예비심사(컷오프) 없이 곧바로 본선 무대에 올랐다.

대의원과 책임당원, 일반당원으로 구성된 선거인단의 모바일 투표 및 현장 투표(70%)와 일반 국민 대상 여론조사(30%) 결과에 따라 오는 27일 한국당 당권이 누구에게 갈지 가려진다.

최고위원 경선에는 원내에서 조경태(4선)·김광림(3선)·윤영석·윤재옥(이상 재선) 의원과 함께 최근 ‘5·18 망언’으로 당 윤리위원회에 징계 회부된 김순례(초선) 의원이 등록했다.

원외에선 김정희 한국무궁화회총재, 정미경 전 의원, 조대원 경기 고양시정 당협위원장이 최고위원에 출사표를 던졌다.

한편 청년최고위원에는 신보라(초선) 의원과 함께 김준교·박진호·이근열씨가 등록했다.


ⓒ"젊은 파워, 모바일 넘버원 아시아투데이"


댓글
기사 의견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