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아시아투데이 로고
북한 매체 “김정은, 평양서 전용열차로 베트남행”

북한 매체 “김정은, 평양서 전용열차로 베트남행”

허고운 기자 | 기사승인 2019. 02. 24. 08:44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카카오톡 링크
  • 주소복사
  • 기사듣기실행 기사듣기중지
  • 글자사이즈
  • 기사프린트
김영철·리수용·김여정 등 동행…리설주는 안간 듯
김정은 추정 열차 도착으로 분주한 중국 단둥역 인근
23일(현지시간) 밤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이 탑승한 것으로 추정되는 열차가 출발한 직후 중국 측 인사가 탑승한 것으로 추정되는 고속철이 출발하고 있다. / 연합뉴스
북한 조선중앙통신은 김정은 국무위원장이 베트남 하노이에서 열리는 제2차 북·미 정상회담에 참석하기 위해 23일 오후 전용열차를 이용해 평양역을 출발했다고 24일 보도했다.

이번 방문에는 김영철·리수용·김평해·오수용 노동당 부위원장과 리용호 외무상, 노광철 인민무력상, 김여정 당 제1부부장, 최선희 외무성 부상 등이 동행했다고 통신은 전했다.

김 위원장의 부인 리설주는 호명되지 않았다.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의 부인 멜라니아 트럼프와의 ‘퍼스트레이디 외교’는 성사되지 않을 것으로 보인다.

중앙통신은 별도 기사에서 김 위원장이 “응우옌 푸 쫑 베트남 공산당 서기장 겸 국가주석의 초청으로 곧 베트남을 공식 친선방문한다”며 “방문기간 두 나라 최고지도자들의 상봉과 회담이 진행된다”고 전했다. 통신은 김 위원장의 구체적인 베트남 방문 기간과 일정은 언급하지 않았다.

김 위원장이 탄 것으로 추정되는 열차는 23일 오후 9시 30분께(현지시간) 북·중 접경지역인 단둥역을 통과했다. 26일 중국과 인접한 베트남 랑선성 동당역에 도착, 승용차를 이용해 하노이로 이동할 것이란 관측이 지배적이다.

김 위원장의 베트남 방문이 당초 ‘국빈 방문’으로 예상됐으나 공식 방문으로 진행된 것이 베트남 당국과의 교류협력이 아닌 북·미 정상회담이 베트남 방문 주목적인 것 때문으로 보인다.


ⓒ"젊은 파워, 모바일 넘버원 아시아투데이"


댓글
기사 의견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