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아시아투데이 로고
김정은 위원장 왜 장거리 열차이동 선택했나?
2019. 11. 22 (금)
  1. 춘천
  2. 강릉
  3. 서울
  4. 인천
  5. 충주
  6. 대전
  7. 대구
  8. 전주
  9. 울산
  10. 광주
  11. 부산
  12. 제주

뉴델리 27.4℃

도쿄 8.2℃

베이징 9℃

자카르타 30.6℃

김정은 위원장 왜 장거리 열차이동 선택했나?

이석종 기자, 허고운 기자 | 기사승인 2019. 02. 24. 15:03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카카오톡 링크
  • 주소복사
  • 기사듣기실행 기사듣기중지
  • 글자사이즈
  • 기사프린트
상징성·편의성·안전성·북중관계 등 다양한 고려 한 듯
김정은, 북미정상회담 위해 평양 출발<YONHAP NO-1439>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이 베트남 하노이에서 열리는 2차 북·미정상회담에 참석하기 위해 23일 전용열차를 타고 평양을 출발하며 환송객들에게 손흔들어 인사하고 있다. /연합뉴스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이 2차 북·미정상회담이 열리는 베트남 하노이까지 이동하는 수단으로 ‘전용열차’를 선택한 것으로 두고 여러 분석이 나오고 있다.

김 위원장이 할아버지 김일성 주석처럼 중국 지역에서 항공기로 갈아타고 하노이에 입성할 가능서도 배제할 수 없지만, 현재로서는 전용열차로 이동할 가능성이 높아 보인다.

김 주석은 1958·1964년 베트남 방문 때 모두 평양에서 열차로 베이징까지 이동한 뒤 베이징에서 중국 항공기를 빌려 타고 광저우 등에 들렀다가 하노이까지 간 것으로 알려졌다.

김 위원장이 이번에 전용열차로 베트남에 입성한다면 평양에서 베트남까지 약 4500㎞를 열차로 이동하는 첫 북한 최고 지도자가 된다.

할아버지·아버지에 이어 장거리 이동에 열차를 이용, 북한 최고 지도자의 전통을 이어가면서도 자신만의 새로운 길을 간다는 상징성을 담을 수 있는 것이다.

김 위원장의 전용열차 선택은 이 같은 상징성 뿐만아니라 편의성과 안전성 등을 고려한 것이라는 분석이다.

김 위원장의 전용열차는 최첨단 통신시설과 침실, 집무실, 연회실, 회의실, 식당, 경호요원 탑승 공간까지 모든 시설이 갖춰진 ‘이동식 집무실’이다.

양무진 북한대학원대 교수는 “움직이는 최상급 호텔이자 집무실인 자신의 전용열차를 이용하면 이동하는 동안 더 편하게 정상회담 준비를 할 수 있다고 판단했을 수 있다”고 말했다.

김 위원장의 전용열차는 장갑차 이상의 방탄성능을 갖춘 것은 물론 박격포 등으로 무장하고 있고, 위급시 사용할 수 있도록 방탄 차량도 싣고 다니는 것으로 알려져 최고 지도자의 안전을 보장하는 최적의 이동수단으로 꼽힌다.

문성묵 한국국가전략연구원 통일전략센터장은 “60시간이라는 시간의 부담보다는 얻는 편익이 더 크다고 본 듯하다”며 “가장 중요한 것이 안전인데 참매 1호는 아무래도 신뢰하기 어려웠을 것이고 전용열차가 가장 안전하다고 판단했을 것”이라고 말했다.

이와함께 베이징·하노이 같은 중국·베트남의 발전된 도시뿐 아니라 농촌과 지방의 변화를 직접 눈으로 보려는 김 위원장의 의도가 담겼을 것이라는 분석도 나온다.

경제발전에 대한 강한 의지를 가진 김 위원장이 중국의 지방 도시와 개혁·개방 이후 빠르게 경제성장을 하고 있는 베트남의 모습을 있는 그대로 보고 싶었을 수 있다는 것이다.

뿐만 아니라 김 위원장이 중국을 관통하는 열차이동을 선택한 데에는 북·중 관계 과시하는 의미도 담긴 것으로 보인다.

중국측이 철도이용이 가장 많은 춘제기간 김 위원장의 이동을 위해 자국내 열차 이용을 제한한 것도 그렇지만 김 위원장이 한반도를 출발해 중국을 거쳐 동남아시아로 이어지는 열차이동을 선택한 건 시진핑 중국 국가주석의 일대일로(一帶一路) 구상과 무관치 않다는 것이다.

더불어 경의선·동해선 철도·도로 연결 및 현대화 사업 필요성을 부각하려는 김 위원장의 의도도 담긴 것으로 풀이된다.


ⓒ"젊은 파워, 모바일 넘버원 아시아투데이"


댓글
기사 의견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