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아시아투데이 로고
청와대 “북·미, 종전선언 합의 가능성”…김정은·트럼프 26일 하노이 도착
2019. 11. 22 (금)
  1. 춘천
  2. 강릉
  3. 서울
  4. 인천
  5. 충주
  6. 대전
  7. 대구
  8. 전주
  9. 울산
  10. 광주
  11. 부산
  12. 제주

뉴델리 27.4℃

도쿄 8.2℃

베이징 9℃

자카르타 30.6℃

청와대 “북·미, 종전선언 합의 가능성”…김정은·트럼프 26일 하노이 도착

허고운 기자 | 기사승인 2019. 02. 25. 18:00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카카오톡 링크
  • 주소복사
  • 기사듣기실행 기사듣기중지
  • 글자사이즈
  • 기사프린트
靑 "2자선언만으로 충분...어떤형식이든 비핵화 가속"
김정은 전용열차 中 관통중...트럼프 에어포스원 출발
북미정상회담 동당역 스케치
특별열차로 평양을 출발한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이 베트남 랑선성 동당역에 도착할 것으로 보이는 가운데 25일 동당역 주변에서 취재진들이 대기하고 있다. / 정재훈 기자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과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이 역사적인 2차 정상회담을 위해 26일 베트남 하노이에 도착한다. 청와대는 이번 북·미 정상회담에서 종전선언이 합의될 가능성을 언급했다.

김의겸 청와대 대변인은 25일 정례브리핑에서 ‘이번 회담에서 종전선언이 의제에 포함되느냐’는 질문에 “가능성은 열려있다”며 “종전선언의 형태가 어떻게 될지는 알 수 없으나 북·미 사이에 얼마든지 합의될 가능성은 있다”고 말했다.

김 대변인은 “종전선언은 평화협정과 다르며 비핵화를 이끌기 위한 의미로서 종전선언이 본질적 의미를 지니고 있다”며 “4자 남·북·미·중, 3자 남·북·미, 2자 북·미 등 여러 방식이 있을 수 있는데 어떤 형식의 종전선언이라도 우리 정부는 환영”이라고 밝혔다.

특히 김 대변인은 “북·미만의 종전선언도 그것만으로 충분하다고 생각한다”고 말했다. 우리와 중국, 미국과 중국은 이미 수교를 했으며 남북은 지난해 2번의 정상회담과 9·19 군사합의로 사실상의 종전선언과 불가침 선언을 했다는 설명이다.

김 대변인의 발언은 스티븐 비건 미 국무부 대북특별대표와 김혁철 북한 국무위원회 대미특별대표가 ‘하노이 선언문’을 최종 조율하고 있는 가운데 나온 만큼 의미가 크다. 한국이 북·미 정상회담 의제를 먼저 언급한 것은 미국과의 사전 조율이 있었음을 시사하기 때문이다.

이에 따라 이번 정상회담에서 북한의 영변 핵시설 파괴 이외의 ‘플러스 알파’에 따른 미국의 상응조치로 제재 완화와 함께 평화체제 달성을 위한 종전선언이 될 것이란 관측이 나온다.

또 김정은 위원장이 신년사에서 정전체제를 평화체제로 전환하기 위한 다자협상을 제안한 만큼 시진핑 중국 국가주석, 문재인 대통령까지 포함하는 4자회담이 추진될 수 있다.

2자 종전선언에 합의할 것으로 기대되는 북·미 정상은 정상회담 전날인 26일 하노이에 도착할 것으로 보인다.

23일 평양에서 전용열차를 타고 출발해 단둥, 텐진, 정저우, 우한, 창사 등 중국대륙을 가로지르고 있는 김 위원장은 26일 새벽이나 이른 아침 베트남의 중국 접경지역 랑선성 동당역에 도착할 것으로 예상된다. 이후 김 위원장은 차량편으로 하노이로 이동한다.

베트남 외교부는 “트럼프 대통령이 26일 오후 8시 30분(현지시간) 하노이 노이바이 국제공항에 도착한다”고 밝혔다. 백악관 공지에 따르면 트럼프 대통령은 미 동부시간으로 낮 12시 30분 워싱턴 인근 앤드루스 공군기지에서 하노이로 출발했다.

베트남 외교부는 “트럼프 대통령은 27일 응우옌 푸 쫑 국가주석, 응우옌 쑤언 푹 총리와 각각 회담한 뒤 28일 베트남을 떠날 것”이라고 전했다.


ⓒ"젊은 파워, 모바일 넘버원 아시아투데이"


댓글
기사 의견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