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아시아투데이 로고
베트남 북한대사관, 김정은 위원장 방문하자 “만세!”
2019. 06. 27 (목)
  1. 춘천
  2. 강릉
  3. 서울
  4. 인천
  5. 충주
  6. 대전
  7. 대구
  8. 전주
  9. 울산
  10. 광주
  11. 부산
  12. 제주

뉴델리 39℃

도쿄 27.4℃

베이징 32.8℃

자카르타 31.8℃

베트남 북한대사관, 김정은 위원장 방문하자 “만세!”

허고운 기자 | 기사승인 2019. 02. 26. 21:12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카카오톡 링크
  • 주소복사
  • 기사듣기실행 기사듣기중지
  • 글자사이즈
  • 기사프린트
북한대사관 도착한 김정은
김정은 국무위원장이 북한대사관에 도착, 차량에서 내리고 있다. / 연합뉴스
하노이 허고운 기자 = “만세! 만세! 만세!”

26일 오후 베트남 하노이의 북한 대사관에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이 입장하자 함성 소리가 건물 외부 길 건너편까지 울려퍼졌다.

김 위원장은 이날 오후 5시께(현지시간) 숙소인 멜리아호텔을 나서 북한대사관으로 이동했다. 하노이 도착 후 첫 일정이었다.

전용차량에서 내린 김 위원장은 경호인력들의 호위를 받으며 대사관 건물에 입성했다. 김창선 국무위원회 부장, 김여정 노동당 제1부부장 등 김 위원장의 최측근도 동행했다.

김평해 북한 노동당 부위원장, 조용원 조직지도부 부부장, 김철규 호위사령부 부사령관의 모습도 보였다.

김 위원장은 대사관에서 김명길 대사를 비롯한 직원들을 격려하고 업무보고를 받은 것으로 보인다.

50여분이 흐른 뒤 북한대사관에서 다시 “만세” 소리가 들렸다. 이후 또다시 격정적인 함성과 함께 만세 구호가 들렸고 김 위원장은 대사관 건물 밖을 나왔다.

이후 김 위원장은 전용차량에 탑승해 숙소로 복귀했다.

다수의 하노이 시민들도 김 위원장의 북한대사관 방문을 지켜보며 높은 관심을 보였다.


ⓒ"젊은 파워, 모바일 넘버원 아시아투데이"


댓글
기사 의견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