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아시아투데이 로고
문재인 대통령 “한결같이 평화 추구하면 반드시 한반도 비핵화”(종합)

문재인 대통령 “한결같이 평화 추구하면 반드시 한반도 비핵화”(종합)

이석종 기자 | 기사승인 2019. 03. 05. 16:12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카카오톡 링크
  • 주소복사
  • 기사듣기실행 기사듣기중지
  • 글자사이즈
  • 기사프린트
해군사관학교 졸업 및 임관식 축사..."새 100년 평화 한반도 완성"
독도함 이용해 사상 첫 '해상입장' 연출...해양주권 수호의지 천명
문 대통령, 해군사관학교 졸업
문재인 대통령과 부인 김정숙 여사가 5일 오후 경남 창원시 진해구 해군사관학교에서 열린 제73기 졸업 및 임관식이 끝난 뒤 충무공 동상 앞에서 신임 소위들과 함께 기념촬영을 하다 ‘하트’를 그리고 있다. /연합뉴스
문재인 대통령은 5일 “우리가 의지를 갖고 한결같이 평화를 추구한다면 한반도 비핵화와 항구적 평화는 반드시 올 것”이라고 다시 한 번 강조했다.

문 대통령은 이날 오후 경남 창원 해군사관학교에서 열린 73기 졸업·임관식에 참석해 “새로운 100년은 평화로운 한반도를 완성하는 100년”이라며 이같이 말했다.

특히 문 대통령은 “우리는 국군의 강한 힘을 바탕으로 한반도의 운명을 우리 스스로 결정하는 길에 나섰다”며 “우리의 용기있는 도전으로 한반도는 평화의 시대를 맞이하고 있다”고 진단했다.

문 대통령은 “남북 간의 만남으로 한반도의 바다와 땅, 하늘에서 총성이 사라졌다”며 “‘평화경제’의 시대가 이어질 것”이라고 역설했다.

문 대통령, 해군사관학교 졸업생들에게 거수경례
문재인 대통령이 5일 오후 경남 창원시 진해구 해군사관학교에서 열린 제73기 졸업 및 임관식에서 축사를 마친 뒤 거수경례 하고 있다. /연합뉴스
◇문재인 대통령 “한반도 비핵화·항구적 평화 반드시 올 것”

또 문 대통령은 “해군에게 많은 역할이 주어질 것”이라며 “우리가 강한 해양력을 바탕으로 우리의 바다를 지키고 대양으로 나아갈 수 있을 때 비로소 강한 국가가 될 것”이라고 강조했다.

문 대통령은 “주변국을 둘러보면 지금은 남북 간의 군사적 긴장 완화가 최우선 과제이지만 동시에 세계 4대 군사강국이 한반도를 둘러싸고 있다”고 말했다. 문 대통령은 “세계 최강의 해양강국인 이들 나라 사이에 해양력 우위를 차지하려는 경쟁이 치열하고 자국의 해양전략을 힘으로 뒷받침하기 위해 해군력을 주도면밀하게 확충하고 있다”고 설명했다.

그러면서 문 대통령은 “우리 해군도 이에 대응해가야 한다”며 “평화를 지켜내는 것을 넘어 평화를 만들어 가기 위해서는 더 강한 국방력이 필요하다”고 주문했다.

특히 문 대통령은 “최대한 전쟁을 억제하되 싸우면 반드시 이기는 군대가 돼야 한다”며 “정부는 해군의 역량이 강화될 수 있도록 적극 지원해 해군과 함께 우리의 바다를 끝까지 수호할 것”이라고 약속했다.

이를 위해 문 대통령은 “2045년, 해군창설 100주년에는 온전히 우리 과학과 기술로 만든 한국형 이지스함과 구축함, 잠수함, 항공기가 우리 앞에 있을 것”이라며 “더욱 강력한 위용으로 해양강국의 모습을 구현하게 될 것”이라고 강조했다.

독도함에 도착해 이동하는 문 대통령
문재인 대통령과 부인 김정숙 여사가 5일 오후 경남 창원시 진해구 해군사관학교에서 열린 제73기 졸업 및 임관식에 참석하기 위해 전용헬기 편으로 독도함에 도착한 뒤 좌승정에 탑승해 이동하고 있다. /연합뉴스
◇독도함서 사상 첫 ‘해상입장’…강력한 독도 수호의지 천명

문 대통령은 이날 행사장에서 헬기와 독도함, 경비정 등을 이용해 사상 첫 ‘해상입장’이라는 이벤트를 연출했다. 문 대통령이 독도함에 탑승한 것도 취임이후 처음이다.

문 대통령은 전용헬기로 옥포만 해군사관학교 앞바다에 떠있는 독도함에 내린 후 좌승정(사열하는 주빈이 타는 경비정)으로 옮겨 타고 1800t급 잠수함인 안중근함과 손원일함, 이지스구축함인 서애유성룡함, 독도함 등을 사열했다.

청와대 관계자는 “문 대통령이 독도함에 내린 것은 주변국에 우리 해군력을 보여주고 해양주권 수호 의지를 직접 천명하기 위한 것”이라고 설명했다.

문 대통령이 주한 일본무관 등 외교사절이 대거 참석한 이날 행사에서 독도함을 이용한 해상입장을 한 것은 우리 고유 영토인 독도에 대한 강한 수호 의지를 보인 것으로 보인다.


ⓒ"젊은 파워, 모바일 넘버원 아시아투데이"


댓글
기사 의견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