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아시아투데이 로고
문재인 대통령 동남아 3국 순방 위해 10일 출국
2019. 06. 18 (화)
  1. 춘천
  2. 강릉
  3. 서울
  4. 인천
  5. 충주
  6. 대전
  7. 대구
  8. 전주
  9. 울산
  10. 광주
  11. 부산
  12. 제주

뉴델리 25.4℃

도쿄 27℃

베이징 27.9℃

자카르타 32.2℃

문재인 대통령 동남아 3국 순방 위해 10일 출국

이석종 기자 | 기사승인 2019. 03. 08. 15:56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카카오톡 링크
  • 주소복사
  • 기사듣기실행 기사듣기중지
  • 글자사이즈
  • 기사프린트
KakaoTalk_Photo_2018-11-13-10-18-45-2
청와대는 8일 문재인 대통령이 브루나이, 말레이시아, 캄보디아 순방을 위해 10일 서울공항을 통해 출국한다고 밝혔다. / 제공=청와대
문재인 대통령이 올해 첫 해외 순방으로 오는 10일부터 16일까지 브루나이·말레이시아·캄보디아 등 동남아 3국을 국빈방문한다.

김현종 청와대 국가안보실 2차장과 윤종원 경제수석은 8일 청와대 춘추관에서 진행된 기자간담회에서 문 대통령의 순방 계획을 설명하며 이 같이 밝혔다.

10일 서울공항을 통해 출국하는 문 대통령은 이날 오후 첫 순방지인 브루나이의 수도 반다르스리브가완에 도착한다.

문 대통령은 다음 날인 11일 볼키아 국왕 주최 공식 환영식에 참석하는 것으로 공식일정을 시작한다.

문 대통령은 양국 정상회담에 이어 양해각서 서명식에 참석한 후 로열 레갈리아 박물관과 템부롱 대교 건설 현장도 찾는다.

템부롱 대교는 동서로 분리된 브루나이 국토를 연결하는 해상 12㎞, 육상 10㎞의 교량으로 브루나이 최대 건설공사로 알려졌다.

특히 이 공사의 4개 공구 중 핵심 구간인 해상교량 부분 2개 공구를 대림건설이 6억 달러에 수주해 올해 5월 완공을 앞두고 있다.

문 대통령은 이날 오후 볼키아 국왕 주최 만찬을 끝으로 브루나이 공식일정을 마친다.

'제11차 통상추진위원회'<YONHAP NO-4405>
김현종 청와대 국가안보실 2차장./ 연합뉴스
문 대통령은 12일에는 두번째 순방국인 말레이시아를 방문한다.

이날 브루나이를 출발해 말레이시아 수도 쿠알라룸푸르에 도착한 문 대통령은 한국 기업이 주최하는 한류·할랄 전시회에 참석한 후 동포간담회를 갖는다.

이어 문 대통령은 13일 압둘라 국왕 주최 공식 환영식에 참석한 뒤 마하티르 총리와 정상회담을 한다.

이 자리에서 두 정상은 양국 간 기존 협력을 강화하는 한편 ICT·인공지능 등 첨단기술과 스마트시티 같은 미래형 인프라 협력 등 4차 산업혁명 시대에 공동대응하고 신성장 동력을 창출하기 위한 다양한 방안을 논의할 예정이다.

회담 후에는 양해각서 서명식과 공동언론발표도 할 예정이다. 같은 날 저녁에는 국왕 주최 국빈만찬에 참석한다.

문 대통령은 말레이시아 방문 마지막 일정으로 14일 한·말레이시아 비즈니스 포럼에 참석해 기조연설을 한 후 마지막 순방국인 캄보디아로 이동한다.

같은 날 오후 캄보디아 수도 프놈펜에 도착한 문 대통령은 동포간담회로 캄보디아 일정을 시작한다.

이어 15일에는 독립기념탑 헌화를 한 뒤 국왕 주최 공식 환영식에 참석하고 훈센 총리와 정상회담을 한다.

이 자리에서 두 정상은 농업·인프라 건설·산업·금융 등의 협력 확대를 위한 방안을 협의할 예정이다.

문 대통령은 회담 직후 양해각서 서명식에 참석한 뒤 공동언론발표를 한다. 이어 ‘한강의 기적을 메콩강으로’를 주제로 한 양국 간 비즈니스 포럼에 훈센 총리와 함께 참석해 기조연설을 할 예정이다.

문 대통령은 이날 저녁 국왕 주최 국빈만찬을 끝으로 일정을 끝낸다.

윤종원 경제수석
윤종원 청와대 경제수석. / 연합뉴스
김 차장은 “브루나이, 말레이시아, 캄보디아 세 나라는 우리 정부가 역점을 두고 추진 중인 ‘신남방정책’의 중요한 협력 파트너”라며 “우리의 ‘신남방정책’에 대해 아세안 역내 인식을 제고하고 한국과 아세안 국민 모두가 실질 성과를 체감할 수 있는 구체적이고 실질적인 협력 방안을 도출할 예정”이라고 밝혔다,

또 김 차장은 “한반도 평화 프로세스 관련해 우리 정부의 정책과 노력을 적극 지지해 왔던 3개국을 중심으로 아세안 차원의 지속적인 지지와 협조를 다시 한 번 확인하고, 국방, 방산, 치안, 사이버 안보 등 분야에서의 협력도 강화해 한반도를 넘어 역내의 평화와 안정을 확보하고 증진하기 위한 협력의 토대를 단단하게 다질 것”이라고 설명했다.

윤 수석은 “아세안은 고도성장과 개방성을 바탕으로 고도의 경제권을 형성했고 이미 세계 경제에서의 영향력이 커지고 있다”며 “이번에 순방은 신남방정책을 가속화해서 미국과 중국에 편중된 우리나라의 교역시장과 글로벌 생산 네트워크(GVC)를 더욱 다변화하는 계기가 될 것”이라고 말했다.

이어 윤 수석은 “이번 방문국들은 아세안 역내에서도 발전 단계와 경제 여건이 다 다르다”며 “그래서 국가 특성을 감안해서 경제협력 관계를 심화하는데 기여할 것”이라고 덧붙였다.


ⓒ"젊은 파워, 모바일 넘버원 아시아투데이"


댓글
기사 의견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