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아시아투데이 로고
문재인 대통령, 오늘 아세안 3개국 순방 출국…신남방정책 고삐

문재인 대통령, 오늘 아세안 3개국 순방 출국…신남방정책 고삐

홍선미 기자 | 기사승인 2019. 03. 10. 10:10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카카오톡 링크
  • 주소복사
  • 기사듣기실행 기사듣기중지
  • 글자사이즈
  • 기사프린트
KakaoTalk_Photo_2018-11-13-10-18-45-2
청와대는 문재인 대통령이 브루나이, 말레이시아, 캄보디아 순방을 위해 10일 서울공항을 통해 출국한다고 밝혔다. / 제공=청와대
문재인 대통령이 10일 브루나이·말레이시아·캄보디아 등 동남아 3국 방문을 위해 출국한다.

올해 들어 첫 해외 순방길에 오르는 문 대통령은 이번 순방을 통해 신남방정책을 내실화하고 한반도 평화정책에 대한 지지를 모으는데 주력한다는 방침이다.

문 대통령은 이날 첫 순방지인 브루나이의 수도 반다르스리브가완에 도착해, 다음 날인 11일 볼키아 국왕 주최 공식 환영식에 참석하는 것으로 일정을 시작한다.

한국 대통령의 브루나이 방문은 2013년 박근혜 전 대통령의 아세안 관련 정상회의 계기 방문에 이은 6년 만이다.

문 대통령은 양국 정상회담에 이어 양해각서 서명식에 참석한다.

같은 날 문 대통령은 로열 레갈리아 박물관을 방문하고, 브루나이 최대 건설공사로서 한국 대림산업이 수주한 템부롱 대교 건설사업 현장을 둘러본다.

템부롱 대교는 동서로 분리된 브루나이 국토를 연결하는 해상 12㎞, 육상 10㎞의 교량으로, 4개 공구 중 핵심 구간인 해상교량 부분 2개 공구를 대림산업이 6억 달러에 수주해 올해 5월 완공을 앞두고 있다.

문 대통령은 볼키아 국왕 주최 만찬을 끝으로 브루나이 일정을 마친다.

12일에는 말레이시아 수도 쿠알라룸푸르를 방문한다.

문 대통령은 도착 직후 한국 기업이 주최하는 한류·할랄 전시회에 참석하고, 저녁에는 동포간담회를 한다.

문 대통령은 13일 압둘라 국왕 주최 공식 환영식에 참석한 뒤 마하티르 총리와 회담하고 양해각서 서명식에 참석한다.

양 정상은 공동언론발표를 통해 회담 결과를 공개할 계획이다.

또한 두 정상은 양국 간 기존 협력을 강화하는 한편 정보통신기술(ICT)·인공지능 등 첨단기술과 스마트시티 같은 미래형 인프라 협력 등 4차 산업혁명 시대에 공동대응하고 신성장 동력을 창출하기 위한 다양한 방안을 논의할 예정이다.

같은 날 저녁에는 국왕 주최 국빈만찬에 참석한다.

문 대통령은 14일 한·말레이시아 비즈니스 포럼에 참석하는 것으로 말레이시아에서의 일정을 마무리한다.

문 대통령은 같은 날 오후 캄보디아 수도 프놈펜을 방문해 동포간담회를 연다.

15일에는 독립기념탑 헌화를 한 뒤 국왕 주최 공식 환영식에 참석하고 훈센 총리와 정상회담을 한다.

양 정상은 농업·인프라 건설·산업·금융 등 분야에서의 협력 확대 방안을 협의할 예정이다.

문 대통령은 회담 직후 양해각서 서명식에 참석한 뒤 공동언론발표를 한다. 이어 ‘한강의 기적을 메콩강으로’를 주제로 한 양국 간 비즈니스 포럼에 훈센 총리와 함께 참석하며, 포럼에서 기조연설도 하기로 했다.

문 대통령은 이날 저녁 국왕 주최 국빈만찬으로 일정을 끝낸다.

김현종 청와대 안보실 2차장은 지난 8일 기자간담회에서 “올해 말 한국에서 열리는 한·아세안 특별정상회의와 한·메콩 정상회의의 성공적 개최를 위한 정상 차원의 협조를 당부하고 우리의 신남방정책에 대한 아세안 역내 인식을 제고하는 계기가 될 것”이라고 이번 순방 의미를 밝혔다.

이어 “한반도 평화프로세스에 대한 우리 정부의 정책과 노력을 적극 지지해왔던 3국을 중심으로 아세안 차원의 지속적인 지지와 협조를 확인할 것”이라고 강조했다.


ⓒ"젊은 파워, 모바일 넘버원 아시아투데이"


댓글
기사 의견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