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아시아투데이 로고
문재인 대통령, 브루나이 도착...16일까지 아세안 3국 순방
2019. 06. 18 (화)
  1. 춘천
  2. 강릉
  3. 서울
  4. 인천
  5. 충주
  6. 대전
  7. 대구
  8. 전주
  9. 울산
  10. 광주
  11. 부산
  12. 제주

뉴델리 25.4℃

도쿄 27℃

베이징 27.9℃

자카르타 32.2℃

문재인 대통령, 브루나이 도착...16일까지 아세안 3국 순방

홍선미 기자, 이석종 기자 | 기사승인 2019. 03. 10. 20:25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카카오톡 링크
  • 주소복사
  • 기사듣기실행 기사듣기중지
  • 글자사이즈
  • 기사프린트
'신남방정책'의 실질 협력방안 위한 정상외교 돌입
문 대통령, 브루나이 도착<YONHAP NO-3602>
문재인 대통령과 부인 김정숙 여사가 10일 오후 아세안 3개국 순방 첫 방문지인 브루나이 반다르스리브가완 브루나이 국제공항에 도착해 트랩을 내려오고 있다./연합뉴스
반다르스리브가완(브루나이) 이석종·홍선미 기자 = 문재인 대통령이 10~16일 브루나이·말레이시아·캄보디아 등 아세안 3국을 방문해 ‘신남방정책’의 실질적인 협력방안을 이끌어 내기 위한 정상외교를 펼친다.

또 2차 북·미 정상회담 이후 한반도 평화프로세스와 북·미 비핵화 대화의 동력을 이어가기 위한 아세안 지역의 협력과 지지도 이끌어 낼 것으로 보인다.

문 대통령은 10일 오후 경기도 성남 서울공항을 출발해 순방 첫 방문국인 브루나이의 수도 반다르스리브가완에 도착했다. 문 대통령의 이번 순방은 총 6박 7일간 국빈방문으로 진행된다.

특히 문 대통령은 브루나이에서는 건설, 말레이시아에서는 한류·할랄, 캄보디아에서는 4차산업혁명 등 세 나라 각국의 특성에 맞는 협력사업을 통해 관계 발전을 모색한다는 전략이다.

우호관계 증진이라는 큰 방향 아래 실질적인 성과를 낼 수 있도록 국가별로 ‘맞춤형’ 접근을 하겠다는 의지가 읽힌다.

문 대통령은 11일 오전 볼키아 국왕 주최 공식 환영식에 참석하는 것으로 공식일정을 시작, 정상회담·양해각서 서명식 등을 갖는다.

또 문 대통령은 로열 레갈리아 박물관· 템부롱 대교 건설 현장 등을 방문한 후 볼키아 국왕 주최 국빈만찬을 끝으로 브루나이 일정을 마무리한다.

문 대통령은 12일에는 말레이시아 수도 쿠알라룸푸르를 방문, 한류·할랄 전시회와 동포간담회 등에 참석한다.

13일에는 압둘라 국왕 주최 공식 환영식, 정상회담, 양해각서 서명식, 국빈만찬 등의 일정을 소화하며 14일 한·말레이시아 비즈니스 포럼을 끝으로 말레이시아 일정을 마친다.

이어 문 대통령은 캄보디아 수도 프놈펜으로 이동해 동포간담회를 갖는다. 15일에는 독립기념탑 헌화, 국왕 주최 공식 환영식, 훈센 총리와 정상회담, 양해각서 서명식 등을 한다.

아울러 문 대통령은 비즈니스 포럼에 참석한 후 국왕 주최 국빈만찬으로 일정을 끝낸다.


ⓒ"젊은 파워, 모바일 넘버원 아시아투데이"


댓글
기사 의견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