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아시아투데이 로고
당·정·청 “신용카드 소득공제 일몰 3년 연장…근로자 세부담 경감 감안”

당·정·청 “신용카드 소득공제 일몰 3년 연장…근로자 세부담 경감 감안”

임유진 기자, 전서인 기자 | 기사승인 2019. 03. 13. 13:35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카카오톡 링크
  • 주소복사
  • 기사듣기실행 기사듣기중지
  • 글자사이즈
  • 기사프린트
더불어민주당 당대표·최고위원 취임100일 합동 기자회견
아시아투데이 송의주 기자 = 더불어민주당.
당·정·청은 13일 신용카드 소득공제 제도를 3년 연장하기로 했다.

더불어민주당과 기획재정부, 청와대는 이날 비공개 당·정·청 협의회에서 이같이 의견을 모았다고 기재위 민주당 간사인 김정우 의원이 브리핑에서 밝혔다.

김 의원은 이날 국회 정론관에서 “신용카드 소득공제 제도는 올해(2019년) 일몰이 도래하지만 근로자의 세부담 경감을 위한 보편적 공제제도로 운용돼온 점을 감안해 일몰을 3년 연장하기로 했다”고 전했다.

김 의원은 “경제활력 제고와 양극화 해소를 위해 서비스산업 발전과 사회적 경제 활성화를 위한 정부의 체계적 지원이 필요하다는 데 인식을 같이한다”며 “서비스산업발전기본법과 사회적경제기본법 등을 조속히 통과시키는데 노력하기로 했다”고 밝혔다.


ⓒ"젊은 파워, 모바일 넘버원 아시아투데이"


댓글
기사 의견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