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아시아투데이 로고
광양, 3개 공영택지개발사업 ‘순항’...완료시 2만3900명 수용

광양, 3개 공영택지개발사업 ‘순항’...완료시 2만3900명 수용

나현범 기자 | 기사승인 2019. 03. 14. 16:41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플러스 공유하기
  • 밴드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라인 공유하기
  • 카카오톡 링크
  • 주소복사
  • 기사듣기실행 기사듣기중지
  • 글자사이즈
  • 기사프린트
토지보상완료, 공사공정 목표대로 진행
와우지구와 광영신금지구 올해말 준공
와우지구 택지개발 조감도
전남 광양 와우지구 택지개발 조감도. /제공=광양시
광양 나현범 기자 = 전남 광양시가 2만 3900여명을 수용할 수 있는 와우, 광영·의암, 성황·도이지구 등 3개의 택지개발을 통해 유입인구 수용과 도시경쟁력 증대를 꾀한다.

14일 광양시에 따르면 ‘와우지구 도시개발사업’은 중마동 일대 도시화에 비해 상대적으로 낙후된 와우마을 일원 63만6500㎡를 주거단지로 조성하기 위해 2012년 3월에 구역지정 및 개발계획 승인을 받고 현재 공정률 83%로 공사가 차질 없이 진행되고 있으며, 2019년 12월 준공을 목표로 하고 있다.

또 광영동과 옥곡면 신금리 의암마을 일원 54만 6161㎡를 조성하는 ‘광영·의암지구 도시개발사업’은 2019년 12월 준공을 목표로 현재 공정률은 71%정도다.

사업이 완료되면 2404세대 6490여 명을 수용할 수 있는 정주기반이 구축돼 도시 균형발전과 지역경제 활성화는 물론 인근 신금산단의 활성화에도 크게 기여할 것으로 기대되고 있다.

성황동, 도이동 일원에 2020년 12월 준공을 목표로 조성중인 ‘성황·도이지구 도시개발사업’은 65만4761㎡의 부지에 사업비 1181억 원을 투자해 2925세대 7606여 명을 수용할 수 있는 정주기반과 주민편익시설을 구축한다.

시는 3개의 공영개발사업이 완료되면, 2만3900여 명이 거주하는 쾌적한 명품 주거단지로 탈바꿈할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전보현 택지과장은 “자족도시 건설을 위한 기반을 조성하고 시민들의 삶의 질을 높이는 지속가능한 도시로 나아갈 수 있도록 공사에 만전을 다하고 있다.”며, “발파 등 안전사고가 발생되지 않도록 최선을 다하겠다.”라고 말했다.


ⓒ"젊은 파워, 모바일 넘버원 아시아투데이"


댓글
기사 의견쓰기